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김보경 소속팀 위건, 잉글랜드 3부리그 강등

김보경(26)의 소속팀인 잉글랜드 프로축구 챔피언십(2부리그) 위건이 3부리그로 강등됐다.



위건은 29일(한국시간) 로더럼과 레딩의 2014~15 챔피언십 45라운드에서 로더럼이 2-1로 승리를 거두면서 강등이 확정됐다. 승점 39점(9승12무24패)으로 리그 23위였던 위건은 이날 로더럼이 패하면 마지막 라운드에서 극적인 강등권(22~24위) 탈출이 가능했다. 그러나 로더럼이 승점 45점(11승15무19패)을 기록하면서 남은 한 경기 결과에 관계없이 위건의 강등이 확정됐다. 위건과 함께 22위에 올라있는 밀월(9승14무22패·승점 41)과 24위 블랙풀(4승13무28패·승점 25)도 강등이 확정됐다.



김보경의 향후 행보에도 관심이 쏠리게 됐다. 김보경은 지난 2월6일 말키 맥케이(43) 전 감독의 부름을 받고 단기 계약 형식으로 위건에 몸담았다. 14경기 연속 풀타임을 뛰는 등 팀 주축 선수로 활약했지만 팀의 하부리그 강등을 막지 못했다. 런던올림픽 동메달을 획득해 병역 혜택을 받은 김보경은 다음달 14일 기초군사훈련(4주)을 받을 예정이다.



김지한 기자 hanskim@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