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같이 살고 싶은 남자, 혼자여도 좋은 여자

결혼과 관련한 전반적인 제도에 대해서 여자가 남자보다 조금 더 개방적이거나 혹은 부정적인 생각을 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NH투자증권 100세시대연구소는 5월 가정의 달을 앞두고 결혼과 관련한 남녀간 인식차이를 조사해 29일 발표했다.



설문결과를 보면 결혼 자체에 대해 ‘선택사항이다’란 응답이 여자가 남자보다 높았고, 황혼이혼을 찬성하는 쪽 역시 여자가 많았다. 이와 달리 ‘재혼을 찬성한다’는 의견은 남자가 더 많았다. 결혼 상대방의 조건과 관련해서는 남녀 공동 1순위로 성격을, 2순위로 직업을 꼽았다. 3순위 선택은 달랐다. 남자가 외모와 키를 꼽은 반면 여자는 집안 경제력을 꼽아 남자가 통상 배우자의 외모를, 여자는 경제력을 더 중요시한다는 사회통념이 다시 한번 증명됐다.



이윤학 100세시대연구소장은 “가부장적 전통이 남아 있는 한국 상황을 고려할 때 결혼·출산·육아 등에 있어서 여자의 부담이 더 크기 때문에 여자가 남자에 비해 결혼이란 제도에서 조금 더 자유로워지려는 경향이 나타난다”고 말했다.



염지현 기자



[결혼관련 주요 설문결과]



* 결혼은 꼭 해야 하는가?

선택사항이다, 남자 56.6% vs 여자 72.2%

* 황혼이혼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는가?

찬성한다, 남자 42.8% vs 여자 61.4%

* 재혼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는가?

찬성한다, 남자 28.2% vs 여자 13.0%

* 배우자의 중요한 조건은?

(1순위 성격, 2순위 직업) 3순위, 남자:외모?키 vs 여자:집안 경제력

* 결혼 후 원하는 자녀의 수는?

남자 2.01명 vs 여자 1.87명

* 결혼한 자녀와 부모는 같이 살아야 하는가?

아니다, 남자 87.4% vs 여자 96.8%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