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서울 대중교통 이용객 수…"지하철 7호선의 하루 승객은 몇명일까?"

서울 대중교통 이용객 수


서울 대중교통 이용객 수



서울 대중교통 이용객 수가 집계됐다. 서울시는 29일 지난해 대중교통을 이용한 시민들의 교통카드 빅데이터를 분석한 결과발표했다.



2014년 한 해 서울의 대중교통을 이용한 승객 수가 40억명으로 나타났다. 이용객 수를 하루 평균으로 환산하면 1100여만명에 이른다. 전년과 비교해 약 1.3%(14만4000여명) 증가한 수치다. 일 평균 승객 수를 교통 수단으로 보면, 버스가 579만명으로 52.0%를 차지했고 지하철은 534만명(48.0%)이었다.



시기별로는 4월에 1133만명이 찾아 일 평균 승객이 가장 많았다. 1월은 992만명으로 가장 적은 승객이 이용한 달이었다. 요일별로는 금요일이 1207만명으로 가장 많았고 일요일이 695만명으로 가장 적었다. 전체 날 중 가장 많은 승객이 이용한 날은 2014년 5월 16일 금요일로, 1295만명이 대중교통을 이용했다. 반면 1월 31일은 360만명으로 가장 승객이 적은 날이었다.



한편 지난해 서울시민이 가장 많이 이용한 시내버스 노선은 정릉과 개포동을 오가는 143번이었다. 일 평균 승객 수가 4만2703명에 달했다. 수유와 시흥을 잇는 152번(4만1677명), 면목과 남가좌동 사이를 오가는 272번(4만145명), 우이부터 신림 구간을 운행하는 153번(3만6893명) 등이 뒤를 이었다.



버스정류장별로는 청량리역환승센타 3번 승강장이 일 평균 1만4488명의 승객이 이용해 가장 많았다. 그 다음은 미아사거리역(노원방향, 1만4229명), 신논현역( 1만2211명), 고속터미널(1만1764명) 순이었다.



하차 승객이 많은 정류장은 구로디지털단지역(1만3864명)이었다. 신림사거리·신원시장(1만3780명), 미아사거리역(노원방향, 1만1834명), 청량리환승센타 4번 승강장(1만1783명) 등이 뒤를 이었다.



일 평균 지하철 승객이 가장 많은 노선은 152만2924명의 2호선이었다. 2위 7호선의 71만721명보다 두 배 이상 많았다. 반면 일 평균 승객 수가 가장 적은 노선은 8호선으로 16만311명이었다. 역별로는 승·하차 모두에서 강남역이 가장 많은 승객 수를 기록했다. 승·하차 승객 수 상위 역은 강남역(10만2504명), 고속터미널역(9만3164명), 잠실역(8만8904명), 서울역(8만2969명), 사당역(7만7972명) 순이었다.



온라인 중앙일보

서울 대중교통 이용객 수 [사진 포토]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