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썸남썸녀’ 채정안, 결혼식은 리허설? 쿨하게 이혼 사실 언급

썸남썸녀 채정안 [사진 SBS `썸남썸녀` 방송 캡처]




'썸남썸녀' 채정안이 간접적으로 이혼을 언급했다.



28일 방송된 SBS ′썸남썸녀′ 첫회에서는 배우 김정난, 선우선, 채정안, 심형탁, 김지훈, 이수경, 윤소이, 가수 채연, 강균성, 서인영의 이야기가 그려졌다.



이날 방송에서 채정안이 결혼과 이혼을 쿨하게 언급했다.



이날 '썸남썸녀'방송에서 채정안은 “내가 윤소이 중학교 3학년 때 처음 봤다”고 말문을 열었다. 윤소이는 “나를 데뷔할 수 있게 도와준 사람이다. 어릴 때부터 배우 꿈을 꿨는데 무작정 채정안의 소속사를 찾아갔다”고 밝혔다. 이어 윤소이는 “그 때 채정안에게 인사를 했는데 ‘얘 되겠네’라고 말하더라. 채정안이 한지민을 보고도 ‘되겠네’라고 말했다. 그 이후에 내가 이 회사에 들어가게 됐다”고 설명했다.



채정안은 “소속사가 같았다. 꼭 그 것 때문에 친한 것은 아니고 잘 맞았다. 한지민과 윤소이가 내 결혼식 들러리를 했다”며 과거 결혼식을 언급했다. 이어 채정안은 윤소이에게 “그 때 리허설 한 것이다. 괜찮지?”라고 쿨하게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온라인 중앙일보 ‘썸남썸녀 채정안’



[사진 SBS '썸남썸녀' 방송 캡처]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