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구여친클럽' 류화영 배우로 데뷔…티아라 은정 "떡은정 사건 할말있다"

구여친클럽 류화영 티아라 은정


구여친클럽 류화영 티아라 은정




걸그룹 티아라 전 멤버 류화영이 배우로 데뷔한 가운데 티아라(보람, 지연, 효민, 은정, 큐리, 소연)의 은정이 과거 티아라 전 멤버 화영의 왕따 사건에 대해 티아라 멤버들의 태도가 많이 바뀌었다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지난 28일 오후 방송된 케이블채널 Mnet 예능프로그램 '4가지쇼 시즌2'에는 티아라 은정이 출연했다. 이날 은정은 과거 티아라 멤버 간 불화설에 대해 입을 열었다.



은정은 "너무 큰일을 저지른 사람이니까 밖을 못 나가겠더라. 그땐 머리를 너무 가려울 때만 감았다. 갑자게 모든 게 확 사라졌을 때에는 씻을 이유가, 먹을 이유가 없더라. 할 일도 없는데 '왜 내가 자꾸 눈을 뜨지'라는 생각이 들었다"라며 괴로웠던 당시의 상황을 설명했다.



이어 은정은 "대중이 본 진실이라는 게 어떤 것은 진실이겠지만 진실이 아닌 것도 많다. 물론 속 시원히 아닌 건 아니라고 하고 사과할 건 사과하는 게 맞다는 걸 안다. 그럼에도 다 공개할 수 없는 데에는 이유가 있는데, 거기까지 다 말해달라고 하니까 그냥 욕먹는 사람으로 살아야겠다고 생각했다"면서, 과거 사건에 대해 해명할 수 없는 답답한 심경을 전했다.



은정은 "(네티즌이) 영상 편집한 걸 보면 말이 안 나온다. 누가 카메라도 있고 방송인데 그렇게 막 하겠냐. 말도 안 되지. 좀 억울한데 더 이상 얘기를 안 하는 게 맞다고 생각한다"라며 억울함을 표현하기도 했다.



은정은 "예전엔 바쁠 땐 불평을 했는데 지금은 멤버들이 다들 불평 한 마디가 없다. 시련이 언제 올지 모른다는 걸 깨달았기 때문이다. 하늘이 따끔하게 '너희 그렇게 하면 안 됐어'라고 알려준 것 같다"는 말로 반성하는 모습을 보였다.



화영 왕따 사건 이후 달라진 태도에는 "집 앞에도 못 나가던 때, 사인 요청이 들어오거나 누가 같이 사진 찍자고 해주면 정말 신기했다. '왜 찍자고 하지'라는 생각이 들었다. 사소한 것에 감사하게 됐다. 방송하는 것도 고맙다"며 설명했다.



은정의 지인으로 방송에 출연한 티아라 효민 역시 "그 일로 많이 배웠다. 조금 일찍 겪었다고 생각한다. 멤버들도 다 같이 반성한 후 변했다. 사소한 것에 감사할 줄 알게 됐다"고 밝혔다.



은정은 "10년 쯤 시간이 지나서 우리 다 같이 모두 편안하게 나와 허심탄회하게 애기할 수 있으면, 그 때쯤이면 대중이 좋아해주시지 않을까"라고 말했다.



구여친클럽 류화영 티아라 은정


한편 그룹 티아라는 지난 2012년 화영이 다른 멤버들로부터 왕따를 당한다는 논란에 휩싸이며 구설수에 오른 바 있다.



특히 은정은 일본 예능프로그램에서 화영에게 떡을 억지로 먹이려는 듯한 모습을 보여 네티즌들로부터 '떡은정'이라는 불명예스런 별명을 얻기도 했다.



이 사건 이후 화명은 팀을 탈퇴했고 티아라는 홈페이지에 자필 편지 게재해 공식 사과했다.



30일 케이블채널 tvN 새 금토드라마 '구여친클럽'(극본 이진매 연출 권석장) 제작발표회가 영등포 타임스퀘어에서 열렸다.



'구여친클럽'은 생계형 영화사 프로듀서 김수진(송지효)이 웹툰작가 방명수(변요한)의 구여친들의 이야기를 담은 웹툰을 영화로 제작하기 위해 고군분투를 펼치는 로맨틱 코미디 드라마이다.





온라인 중앙일보

'티아라 화영 은정'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