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부동산 거래량 증가…전세난에 실수요자들 집 산다

[앵커]

요즘 부동산 시장은 거래량은 많이 늘었는데 집값은 오르지 않고 있습니다. 전세난에 지친 실수요자들이 집을 사고 있기 때문인데요.

이한길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기자]

올해 들어 주택거래량은 2006년 이후 최고치를 기록하고 있습니다.

하지만 집값은 큰 변화가 없어 거래가 늘면 집값도 따라 올라가던 과거와는 다른 모습입니다.

서울 시내 아파트 거래량은 부동산 거품이 한창이던 2006년보다 더 늘었지만 가격 상승률은 1.3%로 당시보다 훨씬 낮습니다.

전셋값이 매매가의 70%를 넘어서면서 전세난에 시달리던 세입자들이 대출을 받아 집을 사고 있기 때문입니다.

[황이연/서울 답십리동 : 30평대로 옮겨 가고 싶어도 전세가 없다 보니까 무리를 해서라도 대출을 받아서 매매를 하는(집을 사는) 엄마들이 많이 늘어나는 것 같아요.]

분양시장에선 30~40대 실수요자가 늘고 있습니다.

이번 주 청약을 받는 이 아파트 역시 젊은 층을 겨냥해 대부분이 중소형으로 지어졌습니다.

[황호준 본부장/분양대행사 : 30~40대 수요층 같은 경우에는 굳이 큰 평형보다는
실제로 쓸 수 있는 20~30평대에 관심이 몰리고 있습니다.]

예전과 달리 중소형 아파트의 단위 면적당 가격이 대형 아파트보다 비싼 곳이 늘고 있는 현상도 이런 실수요 증가가 원인이란 분석입니다.

JTBC 핫클릭

빚내서 살린 부동산 시장…경제 회복으로 이어질까?전국 미분양주택 감소세 지속1분기 주택 거래량 9년 만에 최대서울시, 보증부월세 보증금 첫 지원... 지원 자격 나도 해당?



Copyright by JTBC, DramaHouse & JcontentHub Co., Ltd. All Rights Reserved.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