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성낙인 서울대 총장 "면접 때 인성 평가 강화"

성낙인(사진) 서울대 총장이 음대·미대를 포함한 모든 모집단위에서 지역균형선발을 하겠다고 28일 밝혔다.



음대·미대 지역균형 선발 늘릴 것
인성 교육 위해 인간학개론 신설

 성 총장은 이날 한국신문방송편집인협회 주최로 서울 중구 프레스센터에서 열린 세미나에서 “서울대 음대가 서울예고의 부속대학교처럼 돼 있는데 그럴 필요가 없다고 생각한다”며 “국민 세금으로 운영되는 서울대라면 과외를 제대로 못 받은 지방 학생들도 음대에 들어올 수 있어야 한다”고 말했다. 선발 비율에 대해선 “국민이 용납할 수 있는 수준이 되도록 애쓰겠다”고 했다.



 대학수학능력시험을 단순 자격시험으로 바꿔야 한다는 일각의 여론에 대해선 반대 입장을 나타냈다. 성 총장은 “국가가 인정하는 유일한 평가인 수능을 잘 본 학생과 내신이 우수한 학생 모두에게 균형 된 기회를 줘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또 ‘선한 인재상’ 양성을 위해 입시 면접에서 인성 평가를 강화하고 2학기부터 인성 교육 기획강좌를 신설하겠다고 소개했다. 그는 “시대가 요구하는 훌륭한 인재는 지성과 함께 공공성으로 무장된, 따뜻한 가슴을 가져야 한다”며 “나는 누구이고, 무엇을 위해 살 것인가를 가르치는 인간학개론, 행복학개론 등 새로운 과목을 개설하고자 한다”고 말했다.



 성 총장은 지난해 잇따른 서울대 교수 성추문과 최근 논란이 된 교수 연구비 횡령 문제에 대해선 “행정 책임자로서 면목이 없다”고 사과했다. 이어 “교수를 대상으로 하는 성범죄 예방 인터넷 교육을 강화했고, 사상 처음으로 대학 감사까지 검토하고 있는 상황”이라고 밝혔다.



 향후 국무총리직 제안이 오면 어떻게 하겠느냐는 질문엔 “서울대 총장 외에 다른 공직을 수행하는 건 스스로 탐욕의 길로 들어가는 게 아닌가 생각한다. 제 능력에 넘치는 자리”라고 선을 그었다. 성 총장은 또 “내년 4월 총선 직후가 박근혜 정부에서 개헌을 논의할 ‘골든 타임’이 아닐까 싶다”며 “대통령에게 쏠린 권력의 균형을 되돌리는 게 개헌의 과제라고 생각한다”고 했다.



손국희 기자 9key@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