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한·중 연합보부상, 중소기업 중국 수출길 개척

한국·중국 학생들의 연합 ‘보부상’이 부산 지역 중소기업 제품의 중국 수출길을 개척한다.



동명대생 40명 9월 현지 파견

 동명대는 28일 대학 총장실에서 부산시·부산울산중소기업청과 ‘중소기업 해외마케팅 지원을 위한 협약(MOU)’을 맺었다고 밝혔다. 이 협약은 동명대 재학생과 이 대학에 유학 중인 중국인 학생을 2인1조로 해서 20개팀을 꾸린 뒤 오는 9월 한 달 동안 중국에 파견하기 위한 것. 학생들은 지역 기업제품을 보따리 가득 싸들고 출국해 중국 시안 등 서부 내륙지역을 돌며 구매자를 만나거나 백화점 등을 방문해 마케팅 활동을 펼친다.



 학생들은 또 알리바바·타오바오 등 중국의 주요 전자상거래 사이트에 중소기업 제품 등록을 추진한다. 유아용품과 완구, 온·습도조절기, 화장품 등 지역 20개사 생산제품이 마케팅 대상이다. 대학생들이 ‘보부상’ 역할을 하는 셈이다. 보부상은 조선 후기 시장을 중심으로 봇짐·등짐을 지고 행상을 하며 생산자와 소비자를 연결해준 상인들이다.



황선윤 기자 suyohwa@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