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5명 한 달 식대가 600만원 … 재개발·재건축 부조리 여전

지난해 11월 서울시 합동점검반이 은평구에 있는 한 재개발 조합사무실에 들이닥쳤다. 점검반이 사무실 캐비닛에 쌓여있던 회계장부를 조사한 결과 이 조합 상근이사 A씨 등 5명이 2년 넘게 한 달 식비로만 600만원을 쓴 것으로 드러났다. 이들은 “조합 활성화를 위해 회식을 자주 열었기 때문”이라고 해명했다.



서울시, 조합 24곳서 196건 적발
연말까지 나머지 52곳도 점검

 서울시는 지난해 9월부터 올해 1월까지 24개 재건축·재개발 구역에 대한 합동점검을 실시해 총 196건의 조합 비위행위를 적발했다고 28일 밝혔다. 2013년 11월 시가 ‘조합운영 부조리 개선대책’을 발표한 이후 처음으로 실시된 대규모 현장조사다. 서울시 이제원 도시재생본부장은 "점검 결과 과거부터 오랫동안 이어져 온 관행적 부조리가 많았다”며 "이번에 한해 행정조치에 그치지만 앞으론 형사고발 등 원칙에 따라 사법처리하겠다”고 말했다.



 서울시에 따르면 비위행위의 절반 이상이 예산편성 및 집행 분야(108건)에 집중됐다. 한 조합은 정관에 없는 ‘종교분과위원장’이란 직책을 만들어 월 100만원씩 지급했다. “조합원 동의서를 받는데 필요하다”며 500만원을 들여 차량을 구입한 뒤 매달 차량유지비로 130만원씩 지출한 조합도 있었다. 시는 이번에 적발된 162건은 시정명령을 내리고 10건(3억4300만원)에 대해선 환수조치했다. 법적 규정이 없어 제도개선이 필요하다고 판단되는 24건에 대해서는 향후 정책과제로 추진키로 했다.



 이번 현장 실태점검은 해당지역 주민들의 신청을 받아 이뤄졌다. 시는 총 76개 신청구역 중 나머지 52개 구역에 대해서도 올 연말까지 현장 실태점검을 마칠 계획이다. 점검 결과는 서울시 클린업시스템(cleanup.seoul.go.kr)에서 볼 수 있다.



장혁진 기자 analog@joogn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