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한강의 기적, 교육 투자가 바탕" 황우여 부총리 아셈장관회의 연설

황우여(사진)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은 28일(현지시간) 라트비아 리가에서 열린 ‘제5차 아셈(ASEM)교육장관회의’ 연설에서 “대한민국은 교육의 힘이 세상을 바꿀 수 있다는 신념을 보여준 나라”라며 “한강의 기적이라 불리는 한국의 발전은 사람에 대한 투자가 바탕이 됐다”고 말했다. 교육장관회의는 아시아와 유럽 간 교육 교류를 위해 2008년부터 열렸으며 한국이 2017년 제6차 회의를 개최한다. 이번 회의엔 아시아·유럽 51개국 교육장관이 참석했다.



 황 부총리는 “한국은 공적개발원조(ODA)를 받던 나라에서 2009년부터 수혜를 주는 나라로 바뀌었다”며 “국민의 높은 교육열과 공교육 정책으로 교육 기회의 평등을 실현했다”고 소개했다.



 이번 회의에선 취업률을 높이기 위해 산학 협력과 평생학습 시스템을 강화하는 방안이 집중 논의됐다. 황 부총리는 “노동 시장이 유연해지고 인구 고령화가 진행되면서 평생직업교육이 어느 때보다 중요해졌다”고 말했다.



리가(라트비아)=김성탁 기자 sunty@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