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생태문화공간 불로동 고분군, 무덤 214기 옆에 곤충·맹꽁이·물총새 서식지

대구시 동구 불로동의 고분군. 해발 50~80m 구릉의 경사면에 214기의 고분이 장관을 이룬다. [사진 대구 동구청]




대구시 동구 불로동에서 팔공산 쪽으로 가다가 동쪽을 쓱 바라보면 해발 50~80m의 구릉지가 있다. 그곳에는 표주박 형상의 고분 214기가 보존돼 있다. 사적 제262호인 불로동 고분군이다. 1938년 일본 학자가 발견한 고분군은 64년 경북대박물관이 추가 발굴하면서 세상에 알려졌다. 삼국시대 대호(大壺) 등 토기 360점이 출토됐고 철촉·철모와 금속·옥석류도 187점이 발굴됐다.



대구 동구 불로전통시장의 어울림극장.
 고분군의 축조 시기는 5∼6세기로 추정된다. 하지만 외형적으로 부서지거나 균열 없이 봉긋한 형태를 잘 유지하고 있다. 그래서 관광상품으로 값어치가 있다. 지난해 대구시는 국비 40억원을 들여 고분군 일대를 생태문화 공간으로 꾸몄다. 불로고분군 자연마당이다.



 고분 214기는 31만8504㎡에 퍼져 있다. 이 중 9만4678㎡ 부지를 3가지 주제의 생태공간으로 꾸몄다. 곤충과 맹꽁이, 물총새 서식지다. 각 서식지에는 습지가 마련돼 있다. 산란 과정을 생생하게 보여주기 위해서다. 습지 주변엔 꽃창포 같은 초화류가 식재돼 있다. 안내판과 데크, 앉아서 자연 경관을 감상할 수 있는 나무 의자도 마련돼 있다.



 불로고분군 자연마당은 팔공산 올레길 코스에 위치해 있다. 잠시만 걸어나가면 천연기념물 제1호인 도동 측백수림, 경주최씨 종가가 있는 옻골마을, 동화사, 갓바위, 신숭겸 장군 유적지 등 다양한 문화 유적지를 함께 즐길 수 있다. 팔공산과 봉무공원, 단산지까지 마음만 먹으면 둘러볼 수 있다. 고분군이 있는 불로동(不老洞)은 한자로 늙지 않은 동네란 뜻. 유래는 고려 태조 왕건이 동수전투에서 패해 도주하다 이 지역에 이르렀을 때 어린아이만 남았다고 해서 붙여진 이름이다.



 역사적 의미가 담긴 이 불로동의 상권은 ‘불로전통시장’이 이끈다. 이 시장은 1930년대 일제 강점기땐 김천·영천·반야월·하양과 함께 경북 5대 5일장에 포함될 만큼 큰 상권을 형성했다. 칠성시장과 함께 대구의 양대 시장으로 70년이 넘는 역사를 자랑한다. 1940~1950년에는 나무와 소·토끼가 불로전통시장의 대표적인 거래 상품이었다. 앞서 1920~1930년엔 삶은 오징어와 소라, 가오리 등을 넣은 무침회로 유명했다.



 그래서 볼거리와 먹거리가 공존하는 도심 전통시장의 명맥을 이어가고 있다. 1만5772㎡ 크기의 불로시장은 5일, 10일, 15일 등 5일 간격으로 열리는 5일장과 상설시장을 겸하고 있다.



 볼거리는 5일장에 넘쳐난다. 5일장이 서는 날이면 목공예 제품을 파는 상인 등 노점상 100여 개가 줄지어 손님을 맞는다. 싱싱한 팔공산 지묘동 취나물도 불로전통시장에서 구입할 수 있다. 전통시장 살리기 사업으로 최근 만들어진 시장 어울림극장에서 펼쳐지는 ‘불로장터한마당’ 같은 문화 공연도 놓쳐선 안될 볼거리다.



 먹거리는 상시 즐길 수 있다. 코다리찜·손칼국수·추어탕 등 150여 점포가 시장 내 상권을 형성하고 있다. 대구 동구청 안종수 관광진흥담당은 “평일엔 2000여 명, 5일장이 설 때는 3000명 이상이 찾을 정도로 대구와 경북에서 나름 유명한 명소”라며 “불로고분군을 보고, 생태 공간에서 휴식을 취한 뒤 출출해진 배를 잡고 불로전통시장에서 손칼국수에 탁주 한 잔 걸치면 최고의 볼거리와 먹거리를 챙기는 것”이라고 말했다.



김윤호 기자 youknow@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