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서명수의 은퇴 팁] 아셨나요, 연금 연 1200만원 넘으면 종합과세

서명수
올들어 개인형 퇴직연금(IRP) 가입자가 크게 늘고 있다는 소식이다. IRP의 최대 매력은 절세혜택이다. 정부는 올해부터 IRP를 통해 받는 퇴직금을 일시금이 아닌 연금형태로 받는 쪽이 유리하도록 세법을 바꿨다. 퇴직금 수령을 연금으로 할 경우 세금을 일시금의 70%만 내도록 한 것. 그것도 한꺼번이 아닌 10년이상의 기간 동안 분할해 내면 돼 절세 체감효과까지 더해진다. 퇴직 전엔 IRP 불입금액에 대해 최대 300만원까지 세액공제를 해준다. 연봉 5500만원 이하인 경우 세액공제율이 16.5%나 된다.



 그러나 이렇게 절세혜택이 주어진다고 해서 마냥 좋아할 일이 아니다. 연금도 소득인 이상 세금을 물어야만 하기 때문이다. 연금저축계좌의 경우 과거엔 5% 단일 세율이 적용됐다가 요즘은 연간 연금액이 1200만원 이하일 경우 소득세(3.3~5.5%)를 납부하면 과세가 종료된다. 이 1200만원엔 IRP에서 받는 돈도 포함된다. 연금액이 1200만원을 넘으면 다른 소득과 합쳐져 종합과세된다. 그러니까 IRP와 연금저축계좌를 합쳐 매달 100만원 이상 연금을 받게 되면 종합과세 대상이 된다는 이야기다. 이 때 국민연금 등 공적 연금도 종합과세 대상에 포함된다. 종합과세를 피하려면 연금수령 기간을 늘려 수령액을 줄이는 방법외엔 뾰족한 수가 없다.



 초저금리로 절세만 잘해도 어지간한 투자보다는 낫다는 인식이 퍼지고 있다. 하지만 대개 연말정산 세액공제혜택에만 관심을 두는 듯 하다. 앞으로는 연금을 수령할 때도 세금에 신경써야 한다.



서명수 객원기자 seoms@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