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강남이 놀라겠어, 울릉도 땅값

크기가 20㎡ 안팎인 낡은 상가의 매도호가(부르는 값)가 1억5000만~2억 원. 3.3㎡당 가격이 3000만원 정도다. 부동산가격이 국내 최고 수준인 서울 강남권이 아니다. 우리나라 동쪽의 끝, 동해에 우뚝 솟은 섬인 울릉도(경상북도 울릉군) 얘기다.



공항 건설, 일주도로 등 개발 호재
도동항 상가 3.3㎡당 3000만원

 관광객이 늘면서 울릉도 땅값이 들썩이고 있다. 울릉도의 관문인 도동항 인근은 부르는 게 값이다. 지역 중개업소들에 따르면 매도호가가 서울 강남과 맞먹는 3.3㎡당 3000만원에 이른다. 한 중개업소 사장은 “3000만원에도 사겠다는 사람이 있다”며 “3년 전 3.3㎡당 1600만원 정도에 거래됐으니까 호가가 3년 새 두 배로 뛴 셈”이라고 말했다.



 울릉도의 또 다른 항구인 울릉·저동항 역시 땅값이 최근 몇 년 새 두 배 정도 올라 3.3㎡당 600만~1000만원을 호가한다. 항구뿐만이 아니다. 사동리 등 일주도로 주변 땅값은 3~4년 전 3.3㎡당 30만~40만원 정도였으나 지금은 열배에 가까운 3.3㎡당 300만원을 호가한다.



 울릉도 땅값이 치솟기 시작한 건 대략 3년 전부터다. 공시지가 상승률이 2012년까지만 해도 전국 평균에 못 미쳤다. 하지만 2013년 공시지가가 17.63% 급등한 뒤로 매년 치솟고 있다. 지난해엔 33.14%로 전국 최고 상승률을 기록했다. 올해 표준지 공시지가가 12.45% 올라 상승률 전국 5위를 기록했다.



 관광객이 크게 늘어 상가나 펜션·호텔 등과 같은 숙박시설 개발 수요가 몰리고 있는 영향이다. 최근 각 항구나 일주도로 주변으로 상가, 호텔·펜션 개발이 봇물을 이루고 있다. 한국감정원 관계자는 “관광객 증가로 울릉도 전체에 개발 붐이 불면서 거의 대부분의 지역 땅값이 강세를 보이고 있다”고 전했다.



 50인승 소형비행기의 이착륙할 수 있게 지난해 말 개발계획이 확정된 울릉공항도 땅값을 끌어 올리는 호재다. 2017년께 착공 55년여 만에 바닷가를 따라 섬 전체를 잇는 일주도로(44.2㎞)가 완전 개통할 예정이다. 이 도로가 개통하면 울릉도 관광객이 더욱 크게 늘어날 것으로 경북도는 내다본다.



황정일 기자 obidius@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