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집안에 나만의 미니정원을 들여놓으세요

지스텀의 채송아(왼쪽) 수석 플로리스트가 독자들에게 미니 정원을 만들 때 꽃을 배치하는 방법을 설명하고 있다. [김경록 기자]




江南通新 독자와 함께한 더 플라자 플라워 클래스

화분에 다양한 꽃 심고 이끼 장식하면 끝

꽃 높낮이와 개화 시기 고려해서 연출

주 1~2회 물만 주면 돼 관리도 간편한 편






더 플라자 플라워숍 지스텀(LL층) 스튜디오에서 지난 23일 江南通新 독자 8명과 플라워 클래스를 했다. 지스텀 수석 플로리스트 채송아 실장이 봄 꽃으로 미니정원 만드는 법을 알려줬다.



 미니정원은 화분에 흙을 담고 그 위에 식물을 심는 가드닝(gardening)의 한 종류다. 정원이 없는 주택이나 아파트에 사는 현대인들이 자연을 가까이에서 느낄 수 있는 방법이다. 시든 꽃이나 식물을 뿌리째 제거하고 다른 식물이나 꽃을 꽂으면 계속 두고 볼 수 있다는 것도 미니정원의 장점이다. 미니정원은 관리법도 간편하다. 보통 주 1~2회 정도로 물을 주면 된다. 채 실장은 “흙이 젖어있는데도 계속 물을 주면 뿌리가 썩기 쉽다. 흙이 완전히 마른 후 물을 주는 것이 좋다”고 조언했다. 간혹 욕실에 화분을 놓고 샤워기로 물을 뿌리는 경우가 있는데 미니정원은 이렇게 하면 흙이 다 쓸려 내려가기 때문에 피한다. 또 꽃이 있는 식물은 꽃에 직접 물을 주지 않고 뿌리에 줘야한다. 잎식물은 잎에 직접 물을 준다.



미니정원에 필요한 준비물



채 실장은 미니정원 만들 때 필요한 식물과 도구부터 설명했다. 가장 중요한 건 꽃이다. 이날 만든 미니정원엔 안젤로니아·조팝·호야·유월설·트리안같이 뿌리가 있는 봄꽃을 사용했다. 안젤로니아·호야는 생명력이 강해 평소 화분을 관리하는 데 자신 없는 사람들도 손쉽게 이용할 수 있다. 꽃은 양재꽃시장에서 손쉽게 구매할 수 있다. 흙은 배양토와 마사토 2가지를 준비했다. 배양토는 가정에서 쉽게 사용할 수 있도록 여러 가지 흙을 비율에 맞게 섞어 놓은 것으로 병충해에 유리하다. 배양토는 가로·세로 각각 30㎝ 크기의 화분을 기준으로 20mL가 필요하다. 마사토는 입자가 매우 작은 자갈로 식물을 심고 마지막 단계에 흙 위에 올려 장식한다. 이날 화분은 철 재질의 틴(tin)을 사용했다. 채 실장은 “틴 케이스는 잔잔하고 하늘거리는 느낌이 나는 봄꽃과 잘 어울린다”고 설명했다. 다만 물이 빠질 수 있도록 틴 바닥에 미리 구멍을 뚫어둬야 한다.



만드는 순서와 장식하는 법



안젤로니아·호야·유월설 등 봄꽃으로 만든 미니정원
미니정원 만드는 방법은 생각보다 간단했다. 틴 케이스에 흙을 깔고 그 위에 원하는 대로 식물을 배치한 후 이끼와 돌로 장식하면 된다.



 가장 먼저 해야할 일은 구상이다. 식물을 심기 전 화분에 식물을 여러 가지 방향으로 배치해 보면서 위치를 정해야 한다. 그림 그릴 때 스케치를 먼저 하는 것과 같은 이유다. 식물을 배치할 땐 꽃의 개화 시기와 뿌리의 크기를 고려하는 것이 좋다. 식물의 높낮이도 고려해야 하는데 높이가 같은 꽃끼리 배치하면 단조로운 느낌이 난다. 반면 높낮이가 다른 식물을 고루 섞어주면 생동감 있는 연출을 할 수 있다. 채 실장은 “꽃에도 표정이 있기 때문에 식물을 돌려가며 놓고 방향을 결정하라”고 말했다.



 틴 위에 작은 그물망을 깐 후 그 위에 배양토를 넣는다. 배양토의 양은 틴 높이의 3분의 1 정도가 적당하다. 그 위에 준비한 꽃과 식물을 구상한 대로 심는다. 식물은 큰 것부터 배치한다. 식물의 높이는 흙을 채우는 양을 달리해 가며 조절할 수 있다. 꽃시장에서 파는 식물은 보통 화분에 담겨 있는데 식물 뿌리가 상하지 않도록 조심해서 꺼낸다. 식물은 너무 붙여서 배치하면 뿌리가 숨 쉴 공간이 없어 상하기 쉽기 때문에 서로 잘 자랄 수 있도록 적당한 공간을 둬야 한다. 식물을 배치한 후 빈 공간은 흙을 넣어 채운다. 채 실장은 “흙을 채울 때 손으로 너무 힘을 주어 누르면 배수가 잘 되지 않으므로 빈 공간이 없을 정도로 가볍게 힘을 주어 채워야한다”고 설명했다. 흙을 화분 높이까지 채운 후에는 그 위에 물에 적신 비단이끼를 올린다. 이끼는 신선해 보이는 효과가 있을 뿐 아니라 흙의 수분증발을 막아줘 식물 관리할 때도 도움이 된다. 마지막으로 이끼 위에 돌이나 마사토를 올려 장식한다. 평소 돌에 물에 적시면 가습효과가 있다.



 시연이 끝난 후 독자들이 직접 미니정원을 만들었다. 채 실장은 독자들에게 식물 심는 위치를 알려줬다. 독자 김연아(30)씨는 “가드닝은 처음 해 봤는데 꽃꽂이보다 거친 느낌이지만 직접 손으로 흙을 만지고 느낄 수 있어 좋았다”며 “특히 꽃을 오래 두고 볼 수 있어 매력적이다”고 말했다.



글=송정 기자 song.jeong@joongang.co.kr

사진=김경록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