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누군가에게 인정받는 순간, 아이의 잠재력이 눈뜬다"

뮤지컬 ‘빅터’의 한 장면. 주인공 빅터가 어렵게 취직한 회사에서 바보라 놀림받고 쫓겨나게 되자 자신의 상황을 비관하며 방황하는 모습. [사진 제작사 ㈜휴아시스]




인성교육 공모전 수상 뮤지컬 ‘빅터’ 최종찬 연출가

올 7월부터 국가와 지방자치단체, 학교에서 인성교육이 의무적으로 실시된다. 지난해 12월 제정된 인성교육진흥법에 따라 ‘인간다운 성품과 역량을 기르는 것을 목적으로 하는 교육’이 일선 학교는 물론 대입에까지 확대 적용될 예정이다.



 인성교육 확산을 위해 교육부는 2013년부터 ‘우수인성교육실천사업 공모전’을 시작했다. 올해 제2회 우수인성교육 실천 사업으로는 세계 수재들의 모임 ‘멘사’ 회장 빅터 세리브리아코프의 실화를 바탕으로 제작한 뮤지컬 ‘빅터’가 선정됐다. 이 작품의 최종찬 연출자는 “학교에 잘 적응하지 못했던 나의 학창시절에 대한 기억과 이제 곧 학교에 들어갈 내 아이들에게 보여주고 싶은 장면들을 담았다”며 “부모와 사춘기 자녀가 함께 와서 봤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최 연출자가 뮤지컬 ‘빅터’를 통해 청소년들에게 전하고 싶은 메시지가 무엇인지 들어봤다.



최종찬 연출가
"-소설 『바보 빅터』가 원작이다. 뮤지컬로 각색할 때 원작의 어떤 부분을 강조했나.



 “주인공 빅터는 아이큐가 173인 천재다. 그런데 청년기까지 그 사실을 모르고 자신을 바보라 여기며 살아간다. 나중에 자신의 아이큐를 알고 본인이 더 놀라게 된다. 원작에선 아이큐가 중요한 소재로 나오지만, 뮤지컬에서는 아이큐는 그저 하나의 에피소드에 불과하다. 중요한 건 자신의 잠재력을 스스로 인정하지 않았던 시기엔 바보라 불렸다는 것이다. 아이큐는 모든 사람이 갖고 있는 잠재력을 상징하는 도구일 뿐이다. 스스로 자신의 능력을 인정하느냐, 무시하느냐에 따라 발현될 수도 있고 사라져버릴 수도 있다.”



-자신의 잠재력을 스스로 인정하려면 계기가 필요할텐데.



 그건 친구다. 빅터는 학창시절 아이큐 검사에서 ‘73’을 받았다. 돌고래의 아이큐와 같은 수치라 같은 반 아이들에게 엄청난 놀림을 당한다. 그때 빅터의 가능성을 본 친구가 로라다. 로라 역시 별 볼 일 없는 아이지만 빅터의 공책에 적힌 발명품 아이디어를 보고 ‘대단하다’며 그를 치켜세워준다. 빅터 역시 작가를 꿈꾸는 로라의 습작 노트를 보고 ‘정말 아름다운 작품’이라고 칭찬한다. 누군가에게 인정받는 순간, 자신의 가능성에 대해 자각하고 ‘작은 기적’이 시작된다. 빅터는 타고난 아이큐가 173이어서가 아니라, 그를 알아봐준 로라라는 친구가 있었기에 성공할 수 있었던 셈이다.”



-뮤지컬의 내용은 대체로 원작에 충실한데, 유독 ‘친구에게 인정받는 순간’만은 원작보다 강조된 것 같다.



 “개인적인 경험이 녹아있다. 중학교 1학년 때 수학 시간이었다. 선생님이 이론을 설명해준 뒤 교과서엔 없는 어려운 문제를 칠판에 적더니, 나더러 칠판 앞에 나와 풀어보라고 했다. 난 본래 수줍음이 많아서 굉장히 떨면서 쭈뼛쭈뼛 문제를 풀었는데 선생님이 ‘오, 수학 천재’라고 칭찬해줬다. 그 순간이 지금도 잊혀지지 않는다. 그날 이후 뭔지 모를 자신감에 수학 공부를 열심히 했고 중학교 3학년 때까지 수학만큼은 100점을 놓치지 않았다. 빅터와 로라가 서로에게 인정받을 때 ‘오, 수학 천재’라는 말을 들은 나와 같은 감정이었을 거라 생각하고 연출했다.”



-부모가 사춘기 자녀를 데리고 와서 보면 좋겠다고 한 특별한 이유가 있나.



 “뮤지컬의 핵심적인 부분은 빅터의 학창시절이다. 친구들에게는 놀림거리이고 선생님에게도 인정받지 못한다. 처음엔 로라도 빅터를 무시했다. 이때 빅터를 감싸준 유일한 인물이 아버지다. 빅터를 위해 특별한 행동을 하는 게 아니라 ‘오늘 무슨 일 있었니’하고 관심을 가져주고 ‘빅터는 뭐든 잘할 수 있을 거야’라고 든든한 믿음을 보내준다. 나 역시 아버지이지만, 이렇게 변함없이 믿어준다는 게 쉬운 일이 아니다. 내 아이가 겪는 작은 일에도 마음이 요동을 친다. 이 작품을 연출하면서 나 자신이 어떤 아버지인지도 많이 돌아보게 됐다. 뮤지컬을 보면서 부모님들은 아이에게 믿음을 준다는 게 어떤 건지 다시금 되새겨볼 수 있을 거라 생각한다.”



-요즘 청소년들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는지 궁금하다.



“아이디어 뱅크. 자유분방함. 무궁무진한 가능성. 이렇게 요약할 수 있을 것 같다. 언론을 통해 보면, 중2병이니 뭐니 청소년을 비하하는 듯한 표현이 많다. 나는 내 어린 시절보다 현재 청소년이 훨씬 가능성 있고 기발하고 대단하고 생각한다. 이들이 불행하다면 기성세대가 뭔가 잘못하고 있다는 얘기다. 아이들을 질타하기 전에 어른이 먼저 바뀌어야 한다. 주변의 손가락질에 기죽은 청소년들을 보면 ‘너희가 얼마나 아름다운지, 얼마나 대단한지 깨달았으면 좋겠다’는 마음이 절실하다. 이 작품으로 그런 메시지를 전하고 싶다.”



뮤지컬 ‘빅터’에 열려라 공부

독자 70명을 초대합니다




중앙일보 창간 50주년을 맞아 열려라 공부 독자 35명에게 뮤지컬 ‘빅터’ 초대권(2인용)을 드립니다. 5월 10일까지 1666-2361로 본인 이름·나이·연락처와함께 관람 가능한 공연 날짜·시간(5월 19~22일 오후 8시, 23일 토요일 오후 3시·6시, 24일 일요일 오후 3시 총 7회 공연 중 택1)을 적어 문자 메시지로 보내주시면 참여 가능합니다. 당첨자는 개별 통보





박형수 기자 hspark97@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