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힐링캠프 김아중, “김제동오빠 집에서...” 고백, 이건 그린라이트?

힐링캠프 김아중 [사진 SBS 힐링캠프 방송 캡처]




'힐링캠프' 김아중이 철벽수비로 김제동의 고백을 거절했다.



지난 27일 방송된 SBS 예능 <힐링캠프, 기쁘지 아니한가>(이하 힐링캠프)에는 배우 김아중이 출연해 입담을 뽐냈다.



이날 방송에서 김아중은 "3~4년 전 마음이 힘들었던 시기가 있었는데 김제동이 산으로 날 인도하면서 한 걸음씩 가까워졌다"며 친분을 과시했다.김아중은 카페에서 김제동을 만나고 "이 카페에 오면 김제동이 항상 여기에 있다. 여기서 커피도 마시고 집에도 놀러간다"고 밝혔다.



이후 김제동과 김아중은 "나랑 결혼하면 모든게 해결된다, 라면 먹으러 갈까요"라는 등 친분을 과시하는 장난으로 웃음을 자아냈다. 김아중은 과거 김제동의 집에서 라면을 먹은 사연을 공개하기도 했다.



김아중은 “김제동 오빠 집에서 ‘라면만’ 먹었다”며 “근데 좀 설렜다”고 말했다. 이에 MC 김제동이 “어떤 점이 그랬냐”고 묻자 김아중은 “섹슈얼한 면 때문이 아니다. 그냥 새로운 경험이어서 설렜다”고 덤덤하게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에 김 제동이 “집에 가지 않겠냐”고 묻자 김아중은 “라면 끓여주게요?”라고 돌직구를 날렸다. 이에 김제동은 “라면이 그 라면이 아닌 거 아니냐”고 되물었고 김아중은 ‘봄날은 간다’의 한 장면에서 나온 장면이라며 영화에서는 잠을 자고 간다 말해 김제동을 당황케 했다.



또, 김아중은 김제동이 블랙데이에 같이 짜장면 먹고 싶은 남자 1위로 뽑힌 것을 언급하며 "짜장면을 먹고 싶다"고 말했다. 이에 김제동은 직접 짜장면을 사와 김아중과 함께 식사를 했다.



힐링캠프 김아중 [사진 SBS 힐링캠프 방송 캡처]




김제동은 "나랑 있으면 매일 짜장면 먹을 수 있다"고 말했다. 그러나 김아중은 이를 완곡하게 거절했다. 김제동은 "사귀기 싫다는 말을 몇 가지로 나눠서 말 할 수 있냐. 내가 들은 것만 12가지가 넘는다"라며 "나랑 사귈래?"라고 돌직구 질문을 던졌다. 그러나 김아중은 무미건조하게 "그래볼까요?"라고 답했다.



채식주의자인 김제동은 짜장면 속 고기를 골라내다가 "네가 나와 사귀면 고기를 먹겠다. 계속 채식을 할까. 아니면 고기를 먹을까"라고 또 다시 대시했다. 김아중은 "안 맞는데 굳이 그럴 필요가 있냐"고 또 거절해 웃음을 자아냈다.



온라인 중앙일보 jstar@joongang.co.kr

[사진 SBS 힐링캠프 방송 캡처]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