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마지막 황태자 무덤 개방…대전서 500년 전 미라 발견 '개방 언제부터?'

`마지막 황태자 무덤 개방` 사진 대전시립박물관




마지막 황태자 무덤 개방



대한제국 마지막 황태자 무덤 개방, 대전에서 500년 전 미라가 발견되었다. 조선왕릉관리소는 대한제국 최후의 황태자 영친왕 이은과 그의 부인 이방자 무덤인 경기 남양주시 홍유릉 경내 영원(英園)이 제향일인 다음달 10일 첫 개방한다고 밝혔다. 영친왕(1897~1970)은 고종의 7번째 아들, 순종의 이복동생으로 11살 때 1907년 황태자로 책봉됐지만 바로 그해에 일제에 의해 강제로 일본에 끌려가게 된다. 이후 일본 왕족 마사코(이방자·1901~1989)와 정략결혼을 하고 일본에서 생활하다가 56년 만인 1963년 귀국했다. 그는 병환에 시달리다 1970년 숨진 것으로 알려졌다.



이런 가운데 대전에서 500년 전 미라가 발견됐다. 미라가 발견된 곳은 조선시대부터 단양 우씨들의 세장지였다. 그러나 도시개발 때문에 대부분의 묘소가 오래전 이장됐다. 마지막 남은 1기 묘소를 옮기던 과정서 미라가 출토된 것으로 알려졌다. 오는 5월10일부터 국민들에게 최초로 시범개방한다고 밝혔다.



한편, 문화재청은 앞으로도 우리 문화유산을 대표하는 궁궐과 왕릉의 원형을 회복하고, 진정성을 되찾아 품격 높은 조선왕실 문화를 우수하게 전 세계에 널리 확산할 수 있도록 힘쓸 계획이라 말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사진 대전시립박물관]

'마지막 황태자 무덤 개방'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