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초미세먼지 기준치 이하인데 '어린이 천식' 증가, 왜?

[앵커]

요즘은 날씨 정보 가운데 미세먼지에 대한 부분을 특히 주의깊게 보게 되죠. 그런데 우리나라의 경우에는 매일 발표되는 초미세먼지 농도의 그 기준이 너무 높게 설정돼 있다는 지적입니다.

이유정 기자입니다.

[기자]

돌 지난 아이를 키우는 최하나 씨는 외출하기 전 항상 초미세먼지 농도를 확인합니다.

얼마 전까지 아이가 기관지염을 앓았기 때문입니다.

[최하나/서울 신사동 : 야외 활동을 할 때 미세먼지가 어느 정도인지 예보를 항상 보고 나오는 습관이 생겼어요.]

환경부는 하루 평균 초미세먼지 농도의 '나쁨' 기준을 세제곱미터당 50㎍으로 잡고 있습니다.

하지만 50㎍ 이하에서도 초미세먼지 농도가 10㎍씩 상승할 때마다 15세 미만 어린이는 1.05%, 0~4세 영유아는 1.6%씩 천식 위험도가 증가하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특히 0~4세 영유아는 환경부 기준의 절반 미만인 20㎍ 이하일 때도 천식으로 입원할 가능성이 높았습니다.

우리나라의 초미세먼지 환경 기준은 세계보건기구(WHO) 권고 기준의 2배로 미국과 일본 등 다른 나라와 비교해도 높은 수준입니다.

[배현주 부연구위원/환경정책평가연구원 : 우리나라 경우는 대기환경 기준 설정에서 건강 영향을 그다지 고려하고 있지 않습니다. 단계적으로 초미세먼지 기준을 강화할 필요가 있습니다.]

초미세먼지 기준을 세계보건기구 권고 수준인 25㎍으로 내릴 경우, 연평균 268명인 천식 입원 환자가 최대 30명으로까지 감소하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JTBC 핫클릭

수도권 미세먼지 농도 5월 최고…"카페인 음료 삼가야""미세먼지, 수명 단축시킨다…각종 질병 증가 우려"온통 누렇게…최악 황사 강타에 눈 뜨고 못 볼 베이징"남탓만 할 게 아니네"…미세먼지 뿜는 영세공장 적발미세먼지 절반 이상 중국 아닌 '국내' 배출…해결책은?



Copyright by JTBC, DramaHouse & JcontentHub Co., Ltd. All Rights Reserved.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