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15년 뒤 가족 지도 바뀐다…'나홀로 1인 가구'가 대세

[앵커]

저출산과 급속한 고령화가 우리가 아는 전통적인가족의 모습을 해체하고 있습니다. 멀리도 아닌 15년 뒤면 전통적인 가족의 개념은 사라질거란 분석이 나왔습니다.

송지혜 기자가 풀어드립니다.

[기자]

현재 서울의 가장 흔한 가정의 모습은 부부와 미혼자녀로 구성돼있습니다.

바로 뒤가 나홀로족인 1인 가구이고 부부 가구와 한부모 가구가 뒤를 잇습니다.

하지만 이 구조는 조만간 바뀔 것으로 보입니다.

출산율이 OECD 평균치를 한 참 밑도는 1.19명에 불과한데다 급속한 노령화가 진행되고 있기 때문입니다.

실제로 부부와 미혼자녀 가구는 2000년만 해도 전체의 절반에 육박했지만 올해는 크게 줄었고 2030년에는 네 가구 가운데 한 곳꼴로 낮아질 것으로 예측됩니다.

반면 1인 가구는 2000년 이후 꾸준히 늘어 2030년에는 부부와 미혼자녀 가구를 5%p 차이가 나도록 앞지를 전망입니다.

이런 1인 가구의 증가는 미혼 남녀의 결혼 연령이 나날이 늦어지는 데다 이혼, 별거가정까지 늘고 있기 때문으로 풀이됩니다.

1인 가구를 포함해 부부·한부모·조손 가구 등 한두 명으로 구성된 '미니 가정'은 2000년엔 전체의 1/3에 불과했지만 2030년에는 절반을 훌쩍 넘을 것으로 보입니다.

또 급속한 고령화로 60대 이상 가구주가 차지하는 비중이 2000년에 비해 2030년엔 3배로 늘어날 전망입니다.

JTBC 핫클릭

낮은 출산율, 고령화에…15년 뒤엔 '나홀로족'이 대세조세부담률 17.8%, OECD서 낮은 수준…조정 필요성 제기취업난·집값·육아 걱정까지…결혼은 엄두도 못낼 일?전국 청약통장 1순위 가입자 사상 첫 1천만명 돌파보조금 포기하면 요금할인?…"수입줄어" 매장선 시큰둥



Copyright by JTBC, DramaHouse & JcontentHub Co., Ltd. All Rights Reserved.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