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칼부코 화산 폭발 "아마겟돈 연상…1500명 주민 긴급 대피령" 경계령 선포↑

칼부코 화산 폭발 [사진 CNN 온라인 화면 캡처]




'칼부코 화산 폭발'



칠레 남부에 위치한 칼부코 화산이 22일(현지시간) 42년 만에 폭발한 것으로 전해졌다.



화산에서는 엄청난 화산재가 쏟아져 인근 산악지대의 하늘을 뒤덮었다. 이에 화산에서 가까운 인구 1500명의 인근 엔세나다 마을과 다른 두 곳의 주민들에게 대피령이 내려졌다.



칼부코 화산 폭발




칠레 국립광산 지질국은 수도 산티아고에서 남쪽으로 1000㎞ 이상 떨어진 푸에르토바라스 시와 푸에르토몬트 시 사이에 이 화산지대로 통하는 교통을 막고 최고 등급의 경계령을 발령했다.



해발 2000m의 칼부코는 1972년에 마지막으로 폭발한 뒤 칠레에 있는 90개의 활화산 중에서 가장 위험도가 높은 3개 중 하나로 분류돼 있다.





칠레 당국은 화산폭발로 화산지대로 통하는 교통을 막고 최고 등급의 경계령를 발령했으며, 칼부코 화산이 인접한 지역은 현재 먼지와 연기기둥이 하늘 위를 뒤덮은 상태로 알려졌다.또한 칠레 정부는 칼부코 화산이 2∼3차례 폭발 조짐을 보이자 인근 도시들에도 최고 수위의 경계령을 발령했다.



로드리고 페나일리요 내무장관은 “칼부코 화산이 폭발하면 대규모 재앙이 우려된다”라며 군 병력이 치안 유지에 나설 수 있다는 것을 시사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칼부코 화산 폭발’[사진 CNN 온라인 화면·jtbc 뉴스 캡처]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