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동상이몽 유재석·김구라 예상 밖 케미 선보여… '앞으로 승승장구 기대'

동상이몽 유재석 김구라 [사진 SBS 방송 캡처]




동상이몽 유재석·김구라 예상 외 훌륭한 호흡… '주거니 받거니'



지난 25일 방송된 SBS ‘동상이몽 괜찮아 괜찮아’는 출연 가족의 일상을 MC들과 함께 시청하며 가족을 둘러싼 솔직한 이야기를 나누는 프로그램으로 유재석 김구라가 공동MC로 발탁돼 화제를 모았다.



특히 이날 방송에선 '사'자 직업을 강요하는 안양의 치킨집 아빠와 딸 이야기가 전파를 탔다. 딸바보 아빠 때문에 숨이 막힌다는 중3인 새봄양은 "저희 아빠는 딸바보지만 제가 변호사, 판사, 의사가 되길 바란다. 망상가이신 것 같다"라고 불평하며 자신은 열심히 공부하고 있지만 높은 아빠의 기대에 부응하지 못할 적이 많다며 그때마다 아빠의 잔소리를 들어야 한다고 고충을 털어놨다.



이어서 보여진 관찰카메라에선 공부를 다 하고 잠시 휴대폰을 보는 새봄을 발견한 아빠가 공부를 안한다며 잔소리를 하는 모습이 공개됐다. 아빠는 "딸이 초등학교 때는 90점대 점수를 받았는데 성적이 떨어졌다"라고 딸의 성적을 언급하면서 "딸이 의사나 변호사 등 좋은 직업을 가졌으면 좋겠다"고 딸에 대한 큰 기대를 드러내 새봄양을 숨막히게 했다.



이런 부담을 안고 있는 딸의 관찰카메라에서 공개된 아빠의 잔소리를 하는 모습은 따가운 눈총을 받았지만, 이어서 보여진 아빠 입장의 관찰카메라를 본 MC와 출연진들은 왈칵 눈물을 쏟으며 아빠 마음에 공감하는 모습을 보였다. 딸에게 잔소리를 하는 아빠는 자신들 보다 더 나은 직업을 갖길 바라는 마음에서 그런 행동을 했던 것.



또한 치킨집을 하는 아빠는 치열한 경쟁에서 살아남기위해 새벽 두시가 넘은 시각까지 가게를 열며 자식들을 위해 일하고 있는 모습이 담겨져 지켜보는 이들의 가슴을 뭉클하게 했다. 아빠는 인터뷰에서 “눈오면 눈맞고 비오면 비맞아야 하는 일을 하다보니 딸들은 좀더 경제적으로 나은 삶을 살길 바라는 마음에 '사'자 직업 들어가는 직업을 가졌으면 했던 것”이라고 털어놨다.



아무리 힘들어도 딸들의 사진을 보면 기운이 난다는 아빠는 “딸들 사진을 보면 흐뭇하고 뿌듯해진다.”며 딸바보 아빠의 모습을 드러냈다. 아빠 입장에서 공개된 관찰카메라에 출연진들은 자식의 미래를 위해 열심히 일하는 부모들의 모습에 공감하며 눈물을 훔쳤다.



온라인 중앙일보 jstar@joongang.co.kr

동상이몽 김구라·유재석 [사진 SBS 방송 캡처]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