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복면가왕 남산위에 저 소나무? '마이크 잡는 모습보니…' 황금락카는 누구?

복면가왕 남산위에 저 소나무




 

복면가왕 남산위에 저 소나무 누구? 1대 가왕 ‘황금락카’가 첫 번째 ‘복면 방어전’에서 과연 승리할 수 있을까.



MBC ‘일밤-미스터리 음악쇼 복면가왕(이하 ‘복면가왕’)’은 26일 방송분에서 가왕 결정전을 치른다. 지난 19일 방영된 2차 경연 1라운드에서 생존한 가수는 ‘정확하게 반갈렸네’, ‘가려진 거미줄 사이로’, ‘남산위에 저 소나무’, ‘우아한 석고부인’. 이들 4명의 복면가수가 준결승전과 결승전을 치러 우승자를 가려내고, 그 우승자가 ‘황금락카’와 경쟁을 벌이게 된다.



초미의 관심의 대상은 단연 황금락카의 복면 방어 성공 여부다. ‘복면가왕’에서 가왕은 복면을 벗지 못하기 때문에 정체를 밝히지 못하는 것이 규칙이다. 연예인 판정단은 물론이고 네티즌들이 다양한 추측을 내놓고 있는 것도 바로 이 때문이다. 그러나 가왕 결정전에서 ‘황금락카’가 또 이긴다면, 2대 가왕 자리에 오름과 동시에 그녀의 정체는 또 다시 미궁에 빠진다.



“복면을 빨리 벗고 싶다. 주변에 내가 ‘황금락카’라고 말을 못해 답답하다”는 솔직한 속내를 드러냈던 ‘황금락카’. 그러나 매라운드마다 진화하는 가창력을 선보였기 때문에 또 한 번의 폭발적인 무대가 예상된다. 물론 김종서, 이홍기, 지나, 신수지 등을 꺾고 준결승에 진출한 복면가수 4인의 실력도 만만치 않다.



MBC 제작진은 “준결승과 결승의 무대는 더욱 화려하고 감동적인 가창의 향연이었다. 물론 허를 찌르는 반전도 있다. 가왕 결정전에서도 예측할 수 없는 승부가 벌어졌다”고 귀띔, 이날 방송분에 대한 기대감을 불러일으켰다.



한편 ‘복면가왕’에서 god의 ‘니가 있어야 할 곳’을 열창한 ‘남산위에 저소나무’의 정체에 대해 궁금증이 커지고 있다.



1라운드 세 번째 대결로 ‘남산위에 저소나무’와 ‘이랬다가 저랬다가 박쥐인간(이하 박쥐인간)’의 남자 보컬 맞대결이 펼쳐졌다. 결과는 3표 차이로 ‘남산위에 저소나무’가 이겼다.



조장혁의 ‘중독된 사랑’을 완벽하게 소화한 ‘박쥐인간’은 그룹 FT아일랜드 이홍기로 드러난 가운데 ‘남산위에 저소나무’에 관해 다양한 예측이 나오고 있다.



‘남산위에 저소나무’는 존경하는 음악인을 묻는 질문에 “가수 육각수를 존경한다”고 말해 좌중을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온라인 중앙일보

사진 MBC '복면가왕' 캡처]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