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3ㆍ1운동 직후 일본 경찰, 조선 여학생 성고문' 뉴욕서 문서 발견

미국 뉴욕 맨해튼의 뉴욕한인교회 창고에서 발견된 문서 ‘한국의 상황’. ‘미국 교회연합회’가 국내에서 선교활동을 한 미국 선교사들의 진술을 토대로 쓴 이 문서에는 일본 경찰이 3ㆍ1운동 직후 조선 여학생들에게 성고문했다는 사실이 기록돼 있다. 뉴욕한인교회 제공


 

3ㆍ1운동 직후 일본 경찰이 조선 여학생들에게 성고문까지 했다는 사실을 기록한 미국 교회연합회의 문서가 발견됐다.



미국 뉴욕 맨해튼의 뉴욕한인교회 창고에서 최근 발견된 ‘한국의 상황(The Korean Situation)’이라는 제목의 문서다. 27쪽 분량의 이 문서는 1919년 3ㆍ1 운동 직후부터 이듬해 3월까지 국내에서 벌어진 비폭력 만세운동과 이에 대한 일제의 무자비한 진압 실태를 폭로하고 있다. 문서는 ‘미국 교회연합회(Federal Council of the Churches of Christ in America)’의 ‘동양관계위원회(The Commission on Relations with the Orient)’가 작성했다. 국내에서 선교활동을 하며 일제의 만행을 직접 목격한 미국 선교사들의 진술을 토대로 하고 있다. 작성 시점은 1920년 6월께로 알려졌다.



문서에는 교회를 불태우고, 마을 전체를 파괴한 일본의 만행이 다른 나라는 물론 일본 내부에서도 비판받았다고 기술돼있다. 특히 일본 경찰이 여성의 인권을 잔인하게 유린한 내용이 구체적으로 적시돼있다. 문서에는 “일본 경찰이 자행한 고문 및 잔혹 행위에는 젊은 여성과 여학생을 발가벗기고, 심문하고 고문하고 학대한 행위들이 포함돼 있다”고 적혀있다. 또 “이런 상황에서는 강간에 대한 처벌이 이뤄지지 않는다”고 기록돼 있다. 일본 경찰이 강간까지 저지른 것이 아니냐는 유추를 가능하게 하는 대목이다. 성고문 건수에 대한 문의에 일제는 “정확한 통계 자료가 없다”고 회신했다.



이후 일제의 고문은 더 심해졌다. 문서엔 “1919년 10월과 11월에 예전엔 사용하지 않았던 새로운 고문이 도입돼 고문이 폭발적으로 늘어났다”고 돼있다.



1920년 3월엔 배재학당의 어린 학생들이 고문 당했다는 내용도 담겨있다. 3ㆍ1만세운동을 기념했다는 이유로 46명의 학생들이 경찰의 심문 과정에서 두드려 맞고 발길질을 당했다는 것이다. 일본 경찰이 학생들 손가락 사이에 물건을 집어넣고 피가 나올 때까지 눌렀다고도 돼있다.





뉴욕=이상렬 특파원 isa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