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나혼자산다 강남, 유라에게 다정한 모습 보여… "그림 같이 그렸다고?"





나혼자산다 강남의 집에 걸그룹 걸스데이 유라가 벽화 실력을 유감없이 뽐냈다.



지난 24일 방송된 MBC '나 혼자 산다'에서는 걸스데이 유라가 강남의 집을 방문해 벽화 그리기를 도왔다.



이날 방송에서 강남은 “다른 방송에서 친해졌는데 그때 보니 그림을 잘 그리더라. 생각을 해서 전화했는데 흔쾌히 콜했다”며 유라에게 도움을 요청한 이유를 밝혔다.



울산예고 미술과 출신으로 유라는 미술학도를 꿈꿨던 아이돌답게 프로페셔널한 벽화를 완성했다.



왼쪽 담벼락에는 주홍빛의 야자나무를 그려 이국적이면서도 시원한 이미지를 그렸고 오른쪽 담벼락에는 강남의 노란 머리와 귀여운 얼굴이 인상적인 벽화를 그려낸 것.



강남의 메니저는 유라에게 한결 같은 사심을 드러내며 웃음을 선사했으며 강남은 유라에게 “팔 안 아프냐. 너랑 이거 하고 있으니깐 우결 같다”라고 농담을 던져 유라의 미소를 자아냈다.



벽화를 마무리 지은 강남과 유라는 벽화에 인증 사인을 했고 유라는 “연예인불들 놀러오실 때마다 사인을 하게 하자”고 제안해 이 곳이 동네의 명소로 거듭날 것을 예고했다.



한편 혼자 사는 사람들의 일상을 담는 ‘나 혼자 산다’는 현재 김용건·전현무·김광규·이태곤·육중완·MIB 멤버 강남 등이 고정으로 출연하는 프로그램이다.



온라인 중앙일보

‘나혼자산다 강남’[사진 MBC 나혼자산다 캡처]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