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무한도전 식스맨 광희, 10주년 녹화불참? 무한도전 측 "웃자고 하는 일에…"

광희 식스맨 반대서명


광희 식스맨 반대서명, 묘한 관계? 스타킹 자연스레 하차 수순 밟나…예원은 왜?



'식스맨'에 새로 합류한 광희(27ㆍ황광희)가 무한도전 멤버들과 '포상휴가'를 함께 하기로 했다. 그러나 한편에서는 '광희 식스맨 반대서명'이 벌어져 난감한 입장이다.



식스맨에 합류한 광희의 반대서명 운동은 지난 18일부터 시작됐다. 서명은 21일 기준으로 5000건을 돌파한 것으로 알려졌다. '광희 식스맨 반대서명'을 주도한 네티즌들은 "예원은 온 국민을 속이고도 아직 직접적 사과 한마디 없이 뻔뻔하게 티비에 얼굴을 내밀고 가식적인 웃음을 팔고 있다"며 "이 모든 걸 방치하는 소속사에 속한 광희의 인성도 뻔할 것"이라며 출연 반대 서명에 대한 이유를 설명했다.



이에 무한도전 제잔진도 입을 열었다. '무한도전' 측은 21일 한 매체를 통해 "광희가 잘 정착해야 할 것이다. 웃자고 하는 일에 너무 잣대를 대지 않았으면 한다. 너그럽게 봐준다면 광희도 잘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광희는 지난 17일 방송된 '무한도전'에서 최시원·홍진경·강균성 등을 제치고 식스맨으로 발탁됐다. 첫 녹화는 아직 미정이다. 캐스팅 논란은 어느 정도 감수해야 할 부분이다. 모든 것이 '무한도전'에 대한 국민적 관심과 사랑에서 비롯된 것이기 때문이다. 이제 새 멤버인 광희가 방송 10년이 된 ‘무한도전’에서 어떤 활약을 보여줄지가 관건인 셈이다.



온라인 중앙일보

'광희 식스맨 반대서명' [사진 MBC 무한도전 캡처]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