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홍콩 독감사망자 500명 육박…마카오 첫 사망자

올해 홍콩에서 독감으로 숨진 환자가 500명에 육박하고 있다.



26일 홍콩 보건 당국은 지난 22일까지 홍콩에서 496명이 독감으로 사망했다고 밝혔다. 이는 지난해 같은 기간 독감 사망자 133명의 3.7배에 달하고, 지난 2003년 사스(SARS·중증급성호흡기증후군) 사망자(302명)의 1.6배 수준이다.



올해 독감 중환자 수는 어린이 18명을 포함해 모두 659명으로 집계됐다. 지난해 같은 기간 중환자 수(266명)의 2.5배다. 독감 사망자 중에는 생후 17개월 된 여자 아기도 포함돼 있다.



한편 홍콩에 인접한 마카오에서도 첫 독감 사망자가 발생했다. 세 살 남자 아이가 지난 8일 인플루엔자 B에 감염돼 사망했다. 이에 홍콩에서 유행한 독감이 주변으로 확산되는 게 아니냐는 우려가 커지고 있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