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박 대통령 순방 중 최초로 '에쿠스 방탄차' 이용















  박근혜 대통령이 브라질 순방 중에 현대자동차의 ‘에쿠스 방탄차’를 타고 일정을 소화했다.



26일 현대차에 따르면 박 대통령은 지난 23~25일(현지시간) 브라질 순방 기간 중에 모든 일정을 소화하면서 에쿠스 방탄차를 이용했다. 현대차는 “박 대통령이 취임 이후 해외 순방을 하면서 의전 차량으로 국산차를 이용한 것은 처음”이라고 밝혔다.



통상 국가 정상이 순방을 하면 방문국에서 의전차를 제공하는 게 관례다. 그러나 브라질 순방에선 청와대 측의 요청에 따라 현대차 브라질 법인이 에쿠스 방탄차를 제공한 것으로 전해졌다. 현대차가 브라질에서 공장을 건설하고 적극 사업을 벌이는 만큼 이를 돕겠다는 의중이 반영된 것으로 풀이된다. 앞서 박 대통령은 지난 2013년 취임식 때도 역대 대통령 최초로 국산차인 에쿠스 방탄차를 타고 등장했다. 이 에쿠스는 현대차가 2009년 청와대에 기증한 차량이었다.



에쿠스 방탄차는 에쿠스 리무진을 개조한 모델이다. 군용 특수차를 개발하는 업체가 만드는 것으로 전해졌다. 현대차는 2012년 말 반기문 국제연합(UN) 사무총장에게도 에쿠스 방탄차를 전달했다. 에쿠스 방탄차는 유해가스 차단 기능을 갖췄고, 수류탄ㆍ기관총에 견딜 수 있는 방탄문과 펑크가 나도 시속 80km로 30분 이상 달리는 특수 타이어 등을 장착한 것으로 알려졌다.



글=김준술 기자 jsool@joongang.co.kr

사진=청와대공동취재단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