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그것이 알고싶다 클라라 VS 이규태 '로비스트의 진실'…뭐길래 이정도?

로비스트 그것이 알고싶다 클라라 이규태




로비스트 제안 받았나. 로비스트 제안을 했다고 주장하는 클라라. 진실공방은?



로비스트 진실공방에 앞서 클라라(29)와 클라아의 아버지 이모(64)씨가 '협박 혐의'로 검찰에 송치됐다.



서울지방경찰청 지능범죄수사대는 자신의 소속사인 일광폴라리스 이규태(66)회장을 협박한 혐의로 방송인 클라라(29)와 그의 아버지 이모(64)씨를 불구속 입건해 기소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했다고 지난 3월 밝힌 바 있다.



클라라는 지난해 9월 “이 회장이 보낸 메시지가 성적수치심을 줬으니 계약을 해지해달라”며 A4용지 2장 분량의 내용증명을 통해 협박한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에 따르면 클라라는 지난해 6월 일광폴라리스와 2018년까지 계약을 맺고 활동했지만, 전 소속사와의 분쟁, 매니저 문제 등이 불거지면서 일광폴라리스 측과의 관계가 악화됐다. 이에 클라라는 계약해지를 요구했고, 소속사가 응하지 않자 아버지를 통해 내용증명을 보낸 것으로 조사됐다.



로비스트 그것이 알고싶다 클라라 이규태


한편 클라라(29)가 '그것이 알고 싶다'를 빌어 심경을 털어놓았다.



'그것이 알고싶다'는 세간을 떠들썩하게 했던 여배우 클라라와 일광공영 이규태 회장의 진실공방 뒤 숨겨진 실체를 파악하려 했다.



클라라는 25일 방송된 SBS '그것이 알고싶다-회장님의 그림자 게임, 여배우와 비밀의 방'에서 "로비스트로 제안했다는 것에 대해 지금 제 입으로 말씀 드리기는 좀 그렇다"고 말했다. 이어 "계속 그 사람과 연루 되는 것이 무섭다"며 "지금 밖에도 못나간다. 계속 이렇게 연루되다보면 아빠랑 나는 두려워 한국에서 못 산다"고 말을 아꼈다.



로비스트 그것이 알고싶다 클라라 이규태


또 지인은 클라라가 앞서 이규태 회장이 로비스트 제안했다고 주장했다. 클라라의 지인은 "이 회장이 클라라에게 연예인 하지 말고 로비스트를 하는 게 어떻겠냐고 수차례 제안했다. 클라라에게 너는 영어도 잘하니까 로비스트로 만들고 싶다고 말했다더라"고 대신 설명했다.



이날 한 방위산업 관계자는 "이규태 회장은 돈줄이다. 돈줄이 죽으면 안 된다. 이회장은 돈벌이 해오는 꿀벌이다. 이를 허니비(HB)라고 하고 허니비 보스가 있다. 허니비비(HBB)라고 한다. 이들은 마피아 보다 무섭다"고 밝혔다.



클라라의 지인은 이규태 회장의 얘기를 녹취한 내용을 공개했다. 휴대전화에 녹음된 내용은 충격적이었다. 이규태 회장은 "결국 사람이 살아가는 사회인데 사람끼리 감정이 얽혀버리면 법은 뒤다"고 법보다 강한 것이 존재한다는 것을 암시했다.



이어 이규태 회장은 "나하고 싸우려 들면 내가 누구한테 지겠느냐. 네가 살아온 세상은 못 한다고 생각할 지 모르는데 나는 그거 할 수 있다"며 "다른 가수 건도 내가 다 걔 매니저까지 계좌추적해서 다 찾아냈다"고 발언했다. 또 자신이 중앙정보부 출신 경찰이었으며 많은 사람과 함께 싸워왔고 이겼다는 얘기 역시 덧붙였다.



이와 함께 이규태 회장의 과거 역시 밝혀졌다. 그러나 '그것이 알고싶다' 측 확인에 따르면 이규태 회장은 과거 경찰에서 즉결심판을 벌금혐으로 봐주겠다는 명목으로 한 남성의 아내에게 금품을 받은 혐의가 인정, 불과 1개월만에 해직된 경찰이었다.



이규태 회장과 클라라 두 사람 사이의 미묘한 관계에 대한 대중적 관심이 높은만큼 '그것이 알고싶다' 방송 후에도 시청자 게시판 및 온라인 커뮤니티에서는 시청자들의 갑론을박이 벌어지고 있다.



앞서 클라라는 지난해 12월 23일 이규태 회장의 소유로 있는 소속사 폴라리스에 전속계약효력부존재확인 민사 소송을 제기했다. 해당 소장에는 클라라가 이규태 회장에게 성적 수치심을 느꼈다는 부분이 포함됐다. 이와 맞물려 폴라리스는 클라라와 그의 아버지를, 협박혐의로 고소했다.



클라라와 폴라리스 전속계약효력부존재확인 민사 소송 첫 공판 기일이 29일 열린다.



온라인 중앙일보



'클라라'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