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술 덜깬 버스기사, 인도로 돌진해 6명 부상

술이 덜 깬 상태로 출근한 운전기사가 시내버스를 몰다가 인도로 돌진, 보행자 등 6명이 크고 작은 부상을 입었다.



26일 오전 8시20분쯤 대구시 북구 침산동 무림제지 앞 도로에서 김모(59)씨가 운전하는 403번 시내버스가 중앙선을 넘어 맞은편 인도로 돌진했다. 이어 가로수(은행나무)를 들이받은 뒤 건물 담을 다시 한번 들이받고 멈춰섰다.



이 사고로 인도에 있던 박모(72)씨와 버스 승객 이모(61·여)씨 등 5명이 허리 등을 다쳐 병원 치료를 받고 있다. 경찰에서 운전기사 김씨는 "운전을 하던 중 갑자기 몸에 식은땀이 나고 멍해지더라"고 말했다.



그는 사고 당시 혈중알코올 0.048%였다. 형사입건 수치인 0.050%에 미치진 못했다. 경찰은 전날 과음을 하고 술이 완전히 깨지 않은 상태에서 출근해 운전을 하다 사고를 낸 것으로 보고 있다.



대구=김윤호 기자 youknow@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