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임성한 작가 은퇴說…MBC "다시는 임 작가와 작품 안 해" '압구정 백야는?'

임성한 작가 은퇴. [사진 중앙포토]


임성한 작가 은퇴 "복귀 가능성 없어"



연예가에 임성한(55) 작가의 은퇴설이 돌고 있다.



임성한의 소속사 명성당엔터테인먼트 이호열 대표는 23일 “은퇴가 맞으며, 복귀 가능성은 없다”고 운을 뗐다. 이어 그는 임성한 작가 은퇴와 관련해 “임성한 작가는 예전부터 10작품을 끝으로 은퇴를 계획하고 있었다”며 “작가 외 다른 활동 계획도 현재로서는 없다”고 전했다.



그러나 연예가의 풍문을 종합해볼 때 '은퇴 선언'이라기보라는 '아직 미정 상태' 알려졌다.



항간에는 '드라마 작가는 프리랜스 라이터라고 할 수 있는데, 은퇴설이 맞는 말인가'라는 의견도 있다. 사전적 의미의 은퇴는 '직임에서 물러나거나 사회 활동에서 손을 떼고 한가히 지낸다'는 것인데, 드라마 작가는 '일이 있을 때 집필'하는 직업이기 때문이다. 전업 작가들이 '은퇴했다'는 말을 하지 않은 이유다. 더러 '절필 선언'은 있다.



이호열 대표는 오랜 시간 임성한 작가를 둘러싼 ‘막장 드라마’ 논란에 대해서도 조심스럽게 입을 열었다. 그는 “논란을 알고 있지만, 작가 개인의 뚜렷한 색깔인것이고, 개인적으로는 임성한 작가의 필력에 신뢰감을 가지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긴 호흡으로만 열 작품을 집필한다는 것은 생각보다 매우 어려운 일이다. 그 점은 높게 평가돼야 한다고 본다”고 덧붙였다.



이 대표는 임성한 작가의 조카이자 명성당엔터테인먼트 소속의 배우 백옥담의 향후 행보에 대해서도 입을 열었다. 그는 “임성한 작가의 은퇴와 관계없이 백옥담은 다른 작품을 통해 팬들과 만날 예정이다”라고 전했다.



‘임성한 작가 은퇴’ ‘압구정 백야’. [사진 ‘압구정 백야’]


임성한 작가 은퇴? mbc "현재 계약 안 한 상태"

한편 지난 22일 장근수 MBC 드라마본부장은 방심위 방송심의소위원회(이하 방심위)에서 “드라마 작가들은 현재작이 끝날 때 차기작 계약을 하는데 (임성한 작가와) 현재 계약을 하지 않았다”라고 밝혔다.



이어 장 본부장은 “약속된 주제대로 진행되지 않아 당혹스럽다”며 “2년 전 임성한 작가와 더는 작업하지 않겠다는 약속을 지키지 못해 염치가 없지만 정말 다시는 임성한 작가와 작품을 하지 않겠다”고 말해 눈길을 끌고 있다.



MBC 관계자는 “임성한 작가와 작품을 하는 건 ‘압구정 백야’가 마지막이 될 것”이라며 “종영까지 약 3주 정도 남았다. ‘압구정 백야’ 이후 임성한 작가가 어떤 행보를 보일지는 잘 모른다. MBC와 무관하다”고 전했다.



타 방송사에서도 향후 임성한 작가와 계약을 맺은 작품이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그의 10번째 작품인 ‘압구정 백야’가 그의 마지막 지상파 드라마가 될 예정이다. 이 가운데 임성한 작가의 은퇴설까지 흘러나오고 있어 사실상 지상파 뿐만 아니라 비지상파에서도 임성한 표 드라마는 더이상 보지 못 할 것으로 보인다.



한편 '임성한 작가 은퇴' 소식에 누리꾼들은 '임성한 작가 은퇴? 또 임성한이야? "?'임성한 작가 은퇴, 은퇴설? " "'임성한 작가 은퇴? 그만 듣고 싶다" "'임성한 작가 은퇴? 이번엔 또 몬 일이야?" "'임성한 작가 은퇴? 이름만 들어오 피로해" "임성한 작가 은퇴? 절필?" 등의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 중앙일보 jstar@joongang.co.kr

‘임성한 작가 은퇴’ [사진 중앙포토]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