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압구정백야 MBC…"원없이 썼다?" 그동안 썼던 작품들 보니...

‘압구정백야 임성한’. [사진 MBC ‘압구정백야’ · ‘오로라공주’ 캡처]


'압구정백야' 임성한 "원없이 썼다"…얼마나 죽였나 영상보니



인기 드라마작가 임성한(55·사진)씨가 MBC 일일극 ‘압구정 백야’를 끝으로 은퇴한다.



‘압구정백야’ 임성한 작가가 소속된 이호열 명성당엔터테인먼트 대표는 “임성한 작가가 20년 가까이 원 없이 드라마를 썼다고 느끼고 있다”며 “다음달 15일 종영을 앞두고 있는 ‘압구정백야’를 마지막으로 은퇴하게 됐다”고 말했다. 이어 “임성한 작가가 호흡이 긴 작품 10편을 집필하고 은퇴하겠다는 이야기를 했었는데 ‘압구정백야’가 열 번째”라며 “은퇴를 위해 그간 다른 곳에서 들어오는 집필 계약 건도 모두 거절해왔다”며 “임성한 작가가 지난해 네이버·다음 등 주요 포털사이트에서 프로필을 삭제한 것 역시 은퇴 준비의 일환이었다”고 설명했다.



임성한 작가는 1990년 KBS 드라마게임 ‘미로에 서서’로 데뷔했다. 이후 ‘보고 또 보고(1998)’ ‘온달 왕자들(2000)’ ‘인어 아가씨(2002)’ ‘왕꽃 선녀님(2004)’ ‘하늘이시여(2005)’ ‘아현동 마님(2007)’ ‘오로라 공주(2013)’ ‘압구정 백야(2014)’ 등을 썼다. 현대인의 일상을 비트는 히트작으로 자신의 색깔을 강하게 드러냈지만, 황당무계한 설정과 억지스런 전개로 ‘막장’ 논란을 몰고 다녔다. ‘보고 또 보고’는 57.3%라는 역대 일일극 최고의 시청률을 기록했다. 반면 드라마에서 등장인물이 갑작스러운 사고로 황당하게 죽는 일이 잦아 ‘임성한 표 데스노트’라는 신조어가 생기기도 했다.



임성한 작가는 SBS 드라마 ‘하늘이시여’ 연출을 맡았던 손문권 PD와 2007년 결혼했으나 2012년 사별한 후 활동을 중단했다가 2013년 MBC 드라마 ‘오로라 공주’로 복귀했다.



한편 임성한 작가를 향한 MBC 입장도 단호했다. 지난 22일 MBC 장근수 드라마본부장은 언론 인터뷰에서 “드라마 작가들은 현재작이 끝날 때 보통 차기작 계약을 한다”면서 “임성한 작가와는 현재 계약을 하지 않았고 차후에도 계약을 하지 않을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어 “약속된 주제대로 진행되지 않아 당혹스럽다”면서 “다시는 임성한 작가와 작품을 하지 않겠다”고 밝혔다.



방송통신위원회는 이날 방송 소위를 열고 지난 2월 방송된 ‘압구적 백야’의 5개 회차 분 심의과정을 개최했다. 방통위는 ‘압구정 백야’ 드라마 일부가 ‘방송 심의에 관한 규정’ 상 윤리·성폭력묘사·품위유지 조항 등을 위반했다고 의결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에 방송소위에 참여한 위원 5명 중 4명은 5개 회차분의 ‘프로그램 중지’를 나머지 1명은 ‘주의’ 의견을 제시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jstar@joongang.co.kr

‘압구정백야 임성한’. [사진 MBC ‘압구정백야’ · ‘오로라공주’ 캡처]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