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야당] 친노-친이 '사면 난타전' 비화…웃고 있는 친박

[앵커]

다음은 야당 40초 발제 시작하겠습니다.

[기자]

▶ 성완종 사면 친노·친이 전면전

성완종 사면 논란이 친노 친이 전면전으로 비화되고 있습니다. '성완종 리스트'로 비상이 걸렸던 친박계는, 강 건너 불구경하듯 합니다. 물타기 제대로 한 모습이네요.

▶ "양윤재 사면 원세훈 요청"

노무현정부 임기 말 사면에 MB 측 인사들이 포함된 것과 관련, 원세훈 전 국정원장이 요청했다는 주장이 나왔습니다. 노무현정부 측 인사는 원 전 원장이 MB 최측근으로 알려진 양윤재 전 서울부시장 사면을 요청했다고 밝혔습니다. 친이계는 거세게 반발하고 있습니다.

▶ "지방채 확대를" "지방 재정 악화"

여야는 때아닌 누리과정 공방에 돌입했습니다. 여당은 예산 확보를 위해 지방채 발행을 확대하는 지방재정법을 처리하자고 요구했는데. 야당은 지방재정이 악화될 수 있다며 반대하고 있습니다.

+++

[앵커]

성완종 전 회장 특별사면을 둘러싼 공방이 계속되고 있습니다. 물론 한쪽에선 이 이슈 자체가 물타기다, 이렇게 주장하면서 외면합니다만, 어쨌든 뜨거운 이슈로 떠올라서 공방을 안 다룰 순 없겠습니다. 이 얘기 좀 더 자세하게 해보겠습니다.

[기자]

2000년 초반 3김시대란 말이 사라지고 그 자리를 대신한 건 바로 친노, 친이, 친박.

10년 이상 우리 정치권 주류에서 복잡하게 얽히고설켰는데요. 이번 성완종 파문의 곁가지로 불거졌던 사면 논란이 정국 이슈로 급부상하면서, 또다시 친노·친이·친박이 엉켰습니다.

먼저 친노의 반격의 서막이 올랐습니다. 어제 문재인 대표는 MB측이 사면을 요구했다며, MB측이 사실을 밝히라고 주장했습니다.

[문재인 대표/새정치연합 (어제) : 이명박 대통령 측의 누구와, 또 어떤 경로를 통해서 사면을 받았던 것인지 그것은 이명박 대통령 측에 확인하시면 되죠. 그렇지 않아요?]

사면 당시 노무현정부 인사들도 성명을 내고 "이명박 이상득 두 사람에게 물어보라"며 직격탄을 날렸습니다.

실제, 당시 성 전 회장 말고 MB 최측근 양윤재 전 서울시 부시장, 이기택, 강신성일 전 의원 등도 포함됐죠. 특히 양 전 부시장은 "원세훈 전 국정원장이 사면 요청"했다는 주장까지 나왔습니다.

그러자 친이계도 곧바로 역습에 들어갔습니다. 자꾸 정권을 잡았던 MB인수위 측에서 요구했다는데, 증거를 대라는 겁니다.

[김도읍 의원/새누리당 : 누가 언제 어떤 경로를 통해서 부탁을 했다는 것을 밝히면 간단하게 이 논란은 종식된다는 말씀을 드리고…]

이명박 전 대통령도 이에 대해 입장을 밝힌 걸로 알려졌습니다. 저희가 처음 전해드리는 건데, 최근 이 전 대통령을 만난 핵심관계자는 "이 전 대통령은 '성완종 이름이 (명단에) 올라와 내가 빼라고 했는데, 나중에 신문에 나온 걸 보고 화냈다. 인수위에서 쓸 정도였으면, 나중에 왜 공천을 못 받았겠나'라고 말했다"는 것입니다.

실제 성 전 회장은 2008년 이명박정부 들어 실시된 총선에서 한나라당 공천을 받지 못했습니다. 다시 말해 안 챙긴 사람이다, 사면 부탁은 어불성설이란 주장입니다.

친노 친이 난타전을 가장 즐기는 세력. 바로 친박입니다.

성완종 메모에 친박 실세 8명 이름 올랐을 때만 해도 잔뜩 움츠렸는데, 곁가지였던 사면 문제로 양측이 싸우면서, 본래의 리스트는 물에 젖은 듯 희미해지고 있기 때문입니다. 물타기를 제대로 했다는 거죠.

특히 성완종 사면 당시, 친박은 권력에서 떨어져 있던 만큼, 거리낄 게 없다는 자신감도 있습니다.

여기서 잠깐, 이렇게 친이친노가 싸우는 성완종 회장, 정작 본인은 어디 소속이라고 했을까요.

[성완종/전 경남기업 회장 (지난 8일) : 저는 MB맨이 결코 아닙니다. 박근혜 후보님 당선을 위해 누구보다 열심히 뛰었습니다.]

그래서 오늘 야당 기사는 <친노 VS 친이 사면 난타전, 웃고 있는 친박> 이렇게 정했습니다.

Q. 특별사면은 대통령의 고유 권한

Q. 문 "회동이 사면에 도움줬을 수도"

Q. 야 "성완종 사면은 MB 측 요구"

Q. 인수위 실세는 이상득·이재오·정두언

Q. 이병기는 경선 때 박근혜 후보 밀어

Q. 성완종 2008년 공천 못 받아

Q. 친노-친이 '계속되는 악연'

[앵커]

계속 얘기하지만, 대통령 특사는 헌법이 보장한 대통령 고유권한입니다. 그러니 특정인을 왜 넣었느냐를 놓고 사법적 책임을 묻는 건 난센스인 겁니다. 사법적 책임을 물을 수도 없게 돼 있습니다. 국정조사하자는 것도 난센스죠. 핵심당사자는 특별사면을 한 당시 노무현 전 대통령, 특별사면을 받은 사람은 성완종 전 경남기업 회장인데, 두 사람으로부터 증언을 받을 수 없습니다. 다만, 성완종 사면을 위해 노무현정권이나 이명박 정권 실세가 로비를 했다면, 그건 분명히 밝혀내야 할 것입니다. 특히 그 과정에서 성완종 리스트 본질이 퇴색돼서도 안 되겠죠. 오늘 기사는 <성완종 사면논란 친이-친박 난타전> 이런 정도로 잡고 양측의 주장 중립적으로 다뤄줍시다.

JTBC 핫클릭

김무성 "성완종 특사, 문재인 대표가 알지 않느냐"문재인 "특사, 진실은 드러나기 마련…여당에 부메랑 될 것"이병기 실장 "내가 성완종 사면 요청? 말도 안 된다""MB측 핵심이 인수위 추천"…사면 전제된 추천 의혹'사상 첫' 누리과정 지원 중단…전북교육청 "예산 없다"황우여 "지방교육재정 상향, 당분간 어려울 듯"



Copyright by JTBC, DramaHouse & JcontentHub Co., Ltd. All Rights Reserved.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