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30일부터 중국 노동절 연휴…유커 10만 명 몰려온다

[앵커]

다음주 목요일부터 중국 노동절이 시작되면서 10만명의 중국인들이 우리나라로 올 것으로 예상되고 있습니다. 요우커 특수로 유통업체들은 웃고 있지만, 극심한 교통난 등 걱정되는 부분들도 있습니다.

이가혁 기잡니다.

[기자]

오는 30일부터 다음 달 4일, 이 닷새가 중국에서 황금연휴로 꼽히는 노동절입니다.

한국관광공사는 이 기간 동안 10만명의 중국인이 우리나라를 찾을 것으로 내다봤습니다.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20%가량 늘어난 수칩니다.

지난달에 우리나라를 찾은 중국인도 51만 5000여 명으로 3월 기록으론 역대 최대치를 기록했습니다.

[중국인 관광객 : 주변 친구들이 모두 한류에 관심이 많습니다. 방금 음반가게에서 중국에 있는 친구에게 줄 엑소 CD를 샀습니다.]

이른바 '요우커' 특수는 국내 유통업계에도 활력을 불어넣고 있습니다.

대한상의가 소매유통업체 900여 곳을 대상으로 실시한 경기전망조사에 따르면 요우커 특수 등의 요인으로 올 2분기가 1분기보다 경기가 나아질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습니다.

하지만 해결해야 할 과제도 많습니다.

극심한 교통체증을 일으키는 도심 속 관광 버스 주차전쟁은 올해도 걱정입니다.

쇼핑 강요 등으로 나라 이미지를 깎아먹는 일부 업체들의 저질 관광 상품이나 또 숙박 시설 부족으로 중국인 관광객이 겪는 불편도 여전할 것으로 보여 대책이 필요하다는 지적이 나옵니다.

JTBC 핫클릭

일본 먹어치운 '쇼핑 공룡'…요우커, 비데까지 '싹쓸이'환영받는 요우커? 홍콩은 시큰둥 '중국 관광객 오지마라'[밀착카메라] 요우커 쓸고 간 뒷자리엔…'웃고 울고'"땡큐 요우커"…백화점업계, 춘절 특수 '톡톡'요우커 대거 몰려오는데…한국 여행 만족도는 '최하위''한국이야 중국이야'…명동 쇼핑가, 요우커 고객만 왕?



Copyright by JTBC, DramaHouse & JcontentHub Co., Ltd. All Rights Reserved.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