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참여정부 인사들, "成 사면, MB에게 물어봐야"

[머니투데이 박용규 기자] [[the300]성 전 회장은 참여정부에서 챙길 사람 아니었다]

본문이미지
참여정부 당시 청와대 법무비서관을 지낸 박성수 새정치연합 법률위원장이 23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친박게이트대책위원회 회의에 자리하고 있다. 4.23/뉴스1


성완종 전 경남기업 회장의 특별사면 관련 의혹에 대해 참여정부 시절 민정수석실 관계자들은 "참여정부는 어떤 의혹도 없다. 당시 권력의 정점에 있던 이명박·이상득에게 물어봐야 한다"고 말했다.

2007년 12월 당시 청와대 법무비서관을 지낸 박성수 새정치연합 법률위원장은 23일 국회에서 열린 당 '친박게이트 대책위'에 참석, 당시 관련된 인사들과 공동성명을 발표했다. 성명에서 "새누리당이 없는 의혹까지 만들며 참여정부를 걸고 넘어지는 데 분노를 느낀다"고 밝혔다.

이들은 "사면은 탕평과 대화합을 도모하는 차원인 만큼 야당 인사가 포함된 것은 당연하다"며 "만일 당시 야당인 한나라당 인사들이 배제됐다면 대화합 취지에도 어긋나고 정권말 자기사람 챙기기라는 비판을 면치 못했을 것"이라고 말했다.

당시 사면에서 야당 인사로는 성 전 회장을 비롯해 강신성일·박혁규·이기택 전 의원, 양윤재 전 서울시 정무부시장 등이 포함돼 있었다.

이들은 정권말기 새 정부의 요구를 반영하는 것은 불가피했다고 밝히면서 "특히 이명박 전 대통령의 최측근인 양 전 부시장의 경우, 청와대의 강력한 반대에도 불구하고 인수위 요청으로 포함 안 시킬수 없던 케이스"라고 밝혔다.

성 전 회장 사면에 참여정부 인사는 단 한명도 연루되지 않았다고도 했다. 이들은 "확인 결과, 참여정부하 청와대에서 사면업무와 연관돤 민정수석실, 법무비서관, 정무비서관, 부속실 등 어디에도 성 전 회장과 친분이 있거나 연고가 있는 사람이 없었다"고 말했다.

이어 "성 전 회장은 (참여정부 청와대에서) 특별히 챙겨야 할 이유가 전혀 없는 인사였고, 그는 특별사면 이전에 이미 이명박 당선인 인수위의 자문위원으로 위촉됐다"면서 "참여정부의 특혜 의혹 운운은 어불성설"이라고 강조했다.

이들은 의혹이 있다면 당시 이명박 대통령이 인수위원회에서 답해야 한다면서 "인수위나 새 정권 핵심 실세 중 누가 성 전 회장의 사면을 법무부에 부탁했는지 조사하면 밝혀질 일"이라고 말했다.

이들은 "당시 야권 인사가 무리하게 포함된 것을 전부 참여정부의 특혜로 몰아가서는 안 된다"며 "새누리당이 계속 물타기를 한다면 우리도 명예를 지키기 위해 이명박 인수위의 무리한 행태를 낱낱이 밝힐 수밖에 없다"고 했다.

참여정부 당시 민정수석을 지낸 전해철 새정치민주연합 의원도 이날 회의에서 법무부가 4번 부적격 의견을 냈음에도 참여정부 청와대가 성 전 회장을 포함시켰다는 주장은 일방적인 것으로 근거를 제시해야 한다고 말했다.

전 의원은 "통상 사면의 절차와 기준을 정할 때 법무부와 수차례 협의과정을 거치고, 법무부는 실무적 검토 기준에 따라 반대비율이 상당히 높다. 그런 과정도 일반적 협의 과정에 불과하지 특별히 의혹을 제기할 사항이 아니다"라고 반박했다.

이어 그는 새누리당 정두언 의원이 당시 이명박 대통령 인수위 핵심 인사가 관여했다는 발언을 언급하며 "인수위측에서 당시 청와대 누구에게 요청했는지를 확인하면 된다. 필요하면 조사도 해야한다"고 덧붙였다.






박용규 기자 ykpark@mt.co.kr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