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장애인시설 16년 봉사 가족 '우정선행상' 수상



【여수=뉴시스】김석훈 기자 = 전남 여수시 장애인거주시설 동백원에서 16년간 자원 봉사한 식당 주인과 가족이 코오롱그룹 오운문화재단 '우정선행상'을 수상했다.



22일 동백원에 따르면 이날 이웅열 코오롱그룹 회장과 심사위원들이 참석한 가운데 서울 웨스틴 조선호텔에서 열린 제15회 우정선행상 시상식에서 서동원(46)씨와 가족이 수상의 영광을 안았다.



서 씨는 중화요리전문식당을 운영하는 과정에서 지난 1999년 5월 새 생명의 탄생에 대한 기쁨과 가족애를 오래토록 기억하기 위해 동백원에서 자원봉사를 시작했다.



처음에는 혼자 였던 자원봉사는 현재 아내(44)와 딸(17), 아들(14)이 함께 참여해 온가족의 기쁨이 되고 있다.



서 씨 가족은 식당일을 하지 않는 쉬는 날 동백원을 찾아 150여명에게 짜장면을 만들어주고 있다.



이와 함께 농아원과 고아원, 노인요양원 등 외로운 사람들을 식당으로 초대해 음식을 제공하는 등 나눔의 가치를 실천해왔다.



서 씨는 "그저 내가 행복해서 해온 일인데 큰 상을 준 오운문화재단과 사랑하는 가족 그리고 동백원에 감사하다"고 소감을 말했다.



한편 우정선행상은 코오롱그룹 오운문화재단에서 '살맛나는 세상' 캠페인의 일환으로 사회의 선행과 미담사례를 널리 알리고 격려하고자 이동찬 명예회장의 호인 '우정(牛汀)'을 따서 제정한 상이다.



2001년부터 매년 우수 사례를 선정해 대상과 본상, 장려상,특별상 등을 시상한다. 총상금은 9500만원이다.



kim@newsis.com



<저작권자ⓒ '한국언론 뉴스허브'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