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벼룩시장 1억 곰인형, 알고보니 故다이애나비 추모 한정판… '로또' 역대급 횡재



 

우리 돈으로 2만원도 안되는 돈을 주고 산 인형이 알고보니 1억원이 넘어?



벼룩시장에서 산 인형 하나로 일확 천금의 벼락부자가 된 커플이 화제가 되고 있다.



화제의 커플은 영국 남서부 콘월에 사는 라이언 플라내건(22)과 여자친구 리 로저스(20) 커플이다. 이들은 최근 한 동네에 열린 카부트 세일(car boot sale·개인이 필요없는 집안 물품을 차 트렁크에 놓고 파는 벼룩시장)에서 특별한 인형 하나를 발견했다. ‘비니 베이비’라는 이름으로 국내에도 잘 알려진 보라색 봉제 인형이 눈에 들어온 것.



평소 비니 베이비에 관심이 많았던 라이언은 심상치 않은 인형임을 직감하고 단돈 10파운드(약 1만 6000원)를 주고 이 인형을 샀다.



확인 결과 그의 눈은 정확했다. 이 인형이 지난 1997년 故다이애나비를 기리기 위해 단 100개만 만들어진 한정판인 것이 확인됐기 때문이다. 더욱 놀라운 것은 이 인형의 가치로, 과거 이베이 경매에서 같은 인형이 무려 6만 2500파운드(약 1억원)에 낙찰된 바 있다.



라이언은 “희귀한 비니 베이비라고 생각해 구매했지만 이렇게 높은 가치가 있을 줄 상상도 못했다” 면서 “머리에는 메모가 붙어있는데 그 안에는 작고한 다이애나를 기리는 시가 적혀있다”고 전했다.



현재 라이언 커플은 이 인형을 경매 시작가 2만 5000파운드에 내놓고 새 주인이 나타나길 기다리고 있다.



라이언은 “젊은이들이 먹고 살기 힘든 세상에서 우리에게 축복같은 인형이 왔다”며 “이 인형을 팔아 우리 두사람의 보금자리를 마련하는데 쓸 것”이라며 기뻐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벼룩시장 1억 곰 인형’[사진 미러]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