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대출 미끼로 대포통장 모집…"35억 중국으로 유출"

[앵커]

중국 보이스피싱 조직 총책이 사용할 대포통장을 제공해온 국내 조직이 검거됐습니다. 대출을 미끼로 600여 개의 대포통장을 만들었는데, 이를 통해 35억원가량이 중국으로 유출된 것으로 경찰은 보고 있습니다.

JTBC제휴사인 중부일보, 백창현 기자입니다.

[기자]

중국 보이스피싱 조직의 대포통장 공급을 담당한 콜센터 내부 사진입니다.

지난해 9월쯤 55살 전 모 씨 등 두 명은 전업주부 8명을 모집하고 콜센터를 차렸습니다.

이들은 중국 총책에서 제공한 개인정보와 대포폰을 사용해 피해자들에게 전화를 걸었습니다.

[성모 씨 (52세)/대포통장 사기 피해자 : 700만원에서 1000만원 정도 대출을 받을 자격이 된다고 직불카드 보내주고 비밀번호를 알려줘야 한다고 그러더라고요.]

이들은 사용한 대포폰과 개인정보를 폐기하고 단속을 피하기 위해 시차를 두고 출퇴근을 하는 등 치밀하게 범죄를 저질렀습니다.

또 중국 보이스피싱 총책과 직접 만나지 않고 퀵 서비스를 이용해 대포통장을 전달하기도 했습니다.

[임현우 팀장 /수원서부경찰서 지능팀 : 퀵서비스 이용해 지하철역 물품 보관함에 보관을 하면 중간 관리책이 그걸 별도로 거둬가는 (수법을 사용했습니다.)]

경찰은 전씨 등이 제공한 600여개의 대포통장을 통해 35억원 가량이 중국으로 유출된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이에따라 경찰은 전 씨와 전업주부 등 9명을 구속하고 인터폴과 공조해 중국 총책을 추적할 계획입니다.

JTBC 핫클릭

"계속 냄새났다" 제주 빌라 가스 폭발…7명 중경상서울 시내버스 빗길에 미끄러져…3중 충돌사고 발생"자꾸 쳐다봐서…" 고교생 14명, 행인 2명 집단폭행경찰 얼굴에 침 뱉고 욕설…만취 미국인 강사 벌금형"비싸게 팔아주겠다" 강남 부유층 다이아몬드 '꿀꺽'



Copyright by JTBC, DramaHouse & JcontentHub Co., Ltd. All Rights Reserved.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