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차라리 얼른 털고 가자?"…새누리서도 '자진 사퇴론'

[앵커]

이완구 총리의 친정인 새누리당에서도 우군이 별로 보이지 않습니다. 소장파 의원 모임은 '총리 자진 사퇴론'을 들고 나왔는데요. 의원 개인 의견이 아니라 집단적으로 목소리를 낸 것이라 예사롭게 볼 수는 없는 것 같습니다. 지도부는 일단 대통령이 귀국할 때까지는 기다리자고 했지만, 속내는 "차라리 얼른 털고 가는 게 낫다"는 분위기도 읽히고 있습니다.

유한울 기자입니다.

[기자]

새누리당 초·재선 의원 모임 '아침소리'가 이완구 총리의 결단을 촉구하고 나섰습니다.

박근혜 대통령이 귀국하기 전 이 총리가 자진 사퇴해야 한다는 것입니다.

[하태경 의원/새누리당 : 대통령의 개혁 드라이브에 부담을 주지 않는 국정 2인자의 결단이 필요한 시점입니다.]

스스로 물러나지 않으면 야당이 발의하는 해임 건의안에 찬성표를 던지겠다고도 했습니다.

당 지도부는 공식적으로는 오는 27일 대통령 귀국 때까지 기다려보자는 입장입니다.

[김무성 대표/새누리당 : 이 문제는 (이완구 총리) 본인과 대통령께서 며칠 지나면 해결할 것이라 생각합니다.]

하지만 내부적으로는 그 전에 이 총리의 자진 사퇴를 유도해야 한다는 기류가 강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당 핵심 관계자는 "오래 끌수록 재보선에 큰 악재라서 그렇게 의견이 모이고 있다"며 "이 총리가 받아들일지는 모르겠다"고 분위기를 전했습니다.

이 총리가 대통령 귀국 전에라도 스스로 거취를 결정해 부담을 덜어줘야 한다는 인식입니다.

공무원연금 개혁 등 당청이 추진하고 있는 개혁 작업에 발목을 잡고 있다는 것도 자진 사퇴에 무게를 싣는 이유 중 하나입니다.

야당의 총리 해임 건의안 공식화에 이어 여당 내 사퇴 압박까지, 이완구 총리가 최대 위기를 맞고 있습니다.

JTBC 핫클릭

여당 초·재선 "이 총리, 박 대통령 귀국 전 결단 내려야"야당 "총리 해임건의안 관련 본회의 추가개최"…여당 "반대"새누리 "새정치연합, 이 총리 해임건의안 제출 중단해야"김무성 "어떤 일 있어도 국정공백으로 국민불안 안 돼"문재인 "이완구 총리 해임건의안 추진…당 총의 모을 것"



Copyright by JTBC, DramaHouse & JcontentHub Co., Ltd. All Rights Reserved.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