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200억 이상 횡령 혐의' 중흥건설 사장 구속영장

순천시 신대배후단지 개발 사업과 관련해 중흥건설의 비자금 조성 의혹을 수사 중인 검찰이 회삿돈 200억원을 횡령한 혐의로 정원주(48) 사장에 대해 구속영장을 청구했다.



광주지검 순천지청은 20일 특정범죄가중처벌법상 횡령 등의 혐의로 정 사장에 대해 사전구속영장을 청구했다고 밝혔다. 정 사장은 회사 채무를 크게 늘려잡는 식으로 분식회계를 해 200억원 이상을 횡령한 혐의다. 검찰은 또 회삿돈 162억원을 빼돌린 혐의로 중흥건설 경리 담당 이모(57) 부사장을 이날 구속기소했다.



검찰은 지난 16일 정 사장을, 17일에는 정 사장의 아버지 정창선(73) 회장을 피의자 신분으로 차례로 불러 조사했다.



순천=김호 기자 kimh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