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프로골퍼 김세영, 신인최초 올해의 선수상 노린다

김세영(22·미래에셋)이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역대 최고의 신인으로 떠오르고 있다.



19일(한국시간) 끝난 LPGA 투어 롯데 챔피언십을 석권한 김세영은 벌써 시즌 2승을 챙겼다. LPGA 투어 역대 신인 중 최고의 페이스다. 김세영은 올해 9개 대회 중 8차례 출전해 우승 두 번, 4위, 5위, 6위 각 한 번씩을 기록하고 있다. 컷 탈락은 개막전인 코츠 챔피언십이 유일하다.



롯데 챔피언십의 우승 상금 27만 달러(약 2억9000만원)를 더한 김세영은 69만9735달러(약 7억5000만원)로 올 시즌 상금 부문 1위를 달리고 있다. 이뿐 아니라 신인상 포인트(626점)와 올해의 선수상(85점) 부문에서도 선두로 올라서며 거침 없는 질주를 이어가고 있다. 지금 같은 페이스라면 신인 최초로 올해의 선수상 수상도 겨냥할 만하다.



1990년대 이후 LPGA 투어에서 두각을 나타냈던 루키는 박세리(38·하나금융)와 신지애(27), 리디아 고(17·캘러웨이)다. 박세리가 1998년 4승을 거두며 신인 최다승을 수확했다. 신지애와 리디아 고는 각 3승씩 챙겼다. 3명 모두 압도적인 레이스로 신인상도 차지했다.



기록 면에서는 박세리가 단연 돋보였다. 박세리는 LPGA 투어 첫 우승을 메이저에서 했다. LPGA 챔피언십을 거머쥔 박세리는 통산 2승째도 US 여자오픈이라는 메이저에서 거둬 강렬한 임팩트를 남겼다. 그렇지만 박세리는 안니카 소렌스탐(45·스웨덴)이라는 강력한 경쟁자가 있어 타이틀은 신인왕 밖에 차지하지 못했다. 그해 박세리는 상금랭킹 2위에 올랐다.



신지애는 2009년 신인 때 메이저 1승을 포함한 3승을 챙겼다. 첫 대회 컷 탈락 이후 두 번째 대회에서 우승해 김세영과 행보가 똑같았다. 하지만 두 번째 우승컵을 획득하기까지 10개 대회가 더 필요했다. 김세영은 첫 우승 후 6개 대회 만에 다시 정상에 섰다. 신지애는 2009년 3승으로 상금랭킹 1위에 오르며 새로운 여제 탄생을 알리기도 했다.



리디아 고는 지난해 3승을 수확했다. 특히 시즌 최종전인 CME 그룹 타이틀 홀더스에서 우승하면서 잭팟을 터트렸다. 메이저 우승은 없었지만 최종전 우승으로 강한 인상을 남겼다. 또 리디아 고는 레이스 투 더 CME 글로브가 신설된 뒤 처음으로 100만 달러의 주인공이 됐다. 그렇지만 리디아 고는 출전 9번째 대회 만에 프로 첫 우승컵을 들어 올렸다. 김세영보다 7개 대회가 늦었다.



김두용 기자 enjoygolf@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