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직장인 '2주면 월급 다 쓴다'…5~7년차 초고속 '월급 보릿고개'

‘얼마 전에 받은 것 같은데 다 어디갔지?’



상당수의 직장인들이 월급을 받고나서 2주 뒤면 통장 잔고가 바닥을 드러내는 것으로 나타났다.



채용정보 검색 잡서치(www.job.co.kr)가 직장인 587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한 결과 월급을 ‘2주일 이내에 다 쓴다’는 응답이 24.2%로 제일 많았다.



이어 ‘한달 이내’(23.9%), ‘3주일 이내’(21.6%), ‘1주일 이내’(15.3%), ‘한달 이상’(15%) 순서로 답이 나왔다. 10명 중 6명은 다음 월급날까지 최소 1주일 이상 ‘월급 보릿고개’를 겪는 셈이다.



1주일이면 월급이 바닥난다고 답한 사람 중에는 주로 대리·과장급인 5~7년차(23.4%)와 7~9년차(22.7%)가 약 절반을 차지했다. 반면 팀장급 이상인 11~15년차의 26.3%는 월급 소진까지 한달 이상 걸린다고 답해 비교적 여유로운 자금 사정을 드러냈다. 성별로는 1주일 내에 월급을 다 쓴다는 여성(20.3%)이 남성(12%)보다 많았다.



연령별로는 30대가 1주일 이내(19.4%)와 2주일 이내(30%) 월급이 바닥나 월급 보릿고개에 가장 먼저 봉착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가족 구성원에 따라서는 결혼한 3인 가구(16.9%)와 4인 가구(16.8%)가 1주일 이내의 빠른 월급 소진 기간을 보였다. 반면 부모와 함께 사는 미혼자는 월급소진까지 ‘한달 이내’(26.2%) 혹은 ‘한달 이상’(18.9%)이 걸렸다. 혼자 자취하는 미혼 1인 가구는 주로 ‘2주일 이내’(29.1%)에 월급 잔고가 비었다.



월급 보릿고개는 연봉과 반비례해 전형적인 ‘빈익빈 부익부’ 현상이 나타났다.



연봉 2000만원 미만(27%), 2000만~3000만원 미만(24%), 3000만~3500만원 미만(32.8%)은 월급 소진까지 주로 2주일 이내가 걸렸다. 연봉 3500만~4000만원 미만(29.3%)과 4000만~4500만원 미만(38.9%)은 ‘3주일 이내’, 4500만~5000만원 미만(41.7%)과 5000만~5500만원 미만(27.3%)은 ‘한달 이내’라고 답했다. 5500만원 이상의 연봉자는 월급 소진까지 ‘한달 이상’ 걸리는 사람이 많았다. 사람들이 월급을 가장 많이 쓰는 곳은 어딜까.



월급에서 가장 많이 빠져나가는 항목을 근거로 본인의 보릿고개 스타일을 물어본 결과 주로 식품과 생필품을 산다는 ‘엥겔황제 형’이 22.5%로 1위에 올랐다. 이어 쇼핑 지름신 강림으로 카드 값에 허덕이는 ‘카드개미 형’(17%)과 월세 등 주거비 지출이 많은 ‘집세 상속자 형’(16.2%)이 비슷한 수치로 2,3위를 차지했다. 먹고 쓰고 사는 문제가 ‘3대 월급먹는 하마’인 셈이다.



다음으로 ‘교육천하 형’(12.1%) ‘적금의신 형’(10.1%) ‘세금거지 형’(8.5%) ‘보험덕후 형’(7.3%) ‘유흥의왕 형’(6.3%)순이었다.



주요 지출항목은 근무연차에 따라서도 차이를 보였다. 각 1위 유형을 살펴보면 사회 초년생인 1~3년 차는 ‘적금의신 형’, 3~5년 차는 ‘카드개미 형’, 5~7년 차는 ‘엥겔황제 형’, 7~9년 차는 ‘교육천하 형’, 9~11년 차는 ‘집세상속자 형’, 11~15년 차는 ‘엥겔황제 형’, 15년 차 이상은 ‘보험덕후 형’(15%)이 많았다.



연령별로 30대는 주로 카드 값 납부에 많은 월급을 쏟아내는 반면 20대는 식료품 구매에 지출이 큰 것으로 조사됐다.



이소아 기자 lsa@joongang.co.kr







※ 설문조사 방식:이메일 설문

대상:잡서치 및 파인드잡 개인회원 587명

조사기간:2015.3.17~23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