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타살 흔적 없고 유서도 없어……서울 강서구 연못서 50대 여성 알몸사체 발견

서울 강서구의 한 공원 안 연못에서 50대 여성이 알몸으로 숨진채 발견돼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서울 강서경찰서는 19일 오후 5시 5분쯤 가양동 구암근린공원 내 연못에서 이모(57)씨의 사체를 발견했다고 밝혔다. 공원에 들른 주민이 ‘마네킹으로 보이는 물체가 연못에 떠 있다’며 경찰에 신고한 데 따른 것이다. 경찰에 따르면 이씨의 시신은 발견 당시 알몸 상태였다. 또 이씨는 치과치료를 받은 적이 없는 사람처럼 이가 많이 썩어있었다고 한다. 경찰 관계자는 “시신에서 목졸린 흔적이나 성폭행, 타살 흔적이 발견되지 않았고 시신이 부풀어 있거나 부식되지 않아 사망한지 하루가 지나지 않은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경찰에 따르면 이씨의 시신이 발견된 연못에서 10m정도 떨어진 정자에서 이씨의 것으로 추정되는 옷과 슬리퍼 한켤레가 발견됐지만 신분증이나 휴대폰, 지갑 같은 소지품은 없었다. 유서도 발견되지 않았다. 경찰은 공원 인근 폐쇄회로(CC)TV를 확인한 결과 18일 오후 11시 40분쯤 이씨로 추정되는 사람이 비틀거리며 정자 쪽으로 가는 장면이 포착됐다고 전했다.



경찰은 이씨의 시신을 국과수에 맡겨 부검하고 서울 등촌동에 있는 이씨의 가족들을 불러 정확한 사망 원인을 조사할 계획이다.



김나한 기자 kim.naha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