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오키나와 지진 발생, 규모 6.8의 강진으로 밝혀져… 한국에 어떤 영향 미칠까





일본 NHK에 따르면, 20일 오전 10시43분경 일본 기상청은 요나구니(?那?)섬 앞바다에서 발생한 규모 6.8의 지진으로 오키나와(沖?)현 미야코(宮古)섬과 야에야마(八重山) 지방 연안에 쓰나미 주의보가 발령됐다.



일본 기상청은 예상되는 파도의 높이는 대략 1m 남짓 이라고 전했다.



이어 해일주의보가 내려진 지역 주민은 해안이나 강 하구 부근에서 벗어날 것을 알렸다.



日 기상청은 해일이 갑자기 높아질 수 있다며 해안이나 바다에서의 작업을 중단할 것과 함께 상황을 보기 위해 해안이나 강 하구 근처에 접근하는 일은 절대로 있어선 안된다



한편, 한국 기상청은 이번 지진으로 국내에 끼치는 영향은 없을 것으로 예보 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오키나와 지진’[사진 중앙포토]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