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복면가왕' 지나, 눈물 펑펑…"백지영이 내 목소리 알아줬다" '뭉클'



가수 지나(28)가 MBC ‘복면가왕’에서 빼어난 가창력으로 호평을 받고 있다.



지나는 지난 19일 오후 방송된 MBC ‘일밤- 복면가왕’(이하 ‘복면가왕’)에 출연해 ‘이상한 나라의 여우’라는 닉네임으로 화려한 무대를 선보였다.



이날 ‘복면가왕’에서 지나는 가수 J의 ‘어제처럼’을 선곡해 불렀다. 이에 판정단 백지영은“이 목소리는 지나다. 지나는 고음을 낼 때 얇은 바이브레이션을 내는데 똑같은 것 같다”고 설명했다.



이후 지나는 1라운드에서 탈락의 고배를 마셨지만, 판정단 앞에서 2라운드 도전곡으로 준비했던 박진영의 ‘나 돌아가’를 열창했다. 지나는 노래를 시작마자마자 울컥하며 눈물을 흘려 이목을 집중시켰다.



지나는 제작진과 인터뷰에서 “여기 나올 때 누가 내 목소리를 알아줄까 싶었다. 그간 너무 보이는 것에 치중하지 않았나 싶어 걱정도 됐다”며 “백지영 언니가 내 목소리를 알아챘을 때 그걸로 난 승자가 된 느낌이었다. 이기고 지고 문제가 아니라 내 목소리를 알아준 게 기뻤다”며 소감을 밝혔다.



또 복면가왕 지나는 이어 “무척 아쉬웠지만 또한 새로운 모습을 보여드릴 수 있어서 더 즐거웠던 경험이었다. 더 자신감 넘치는 모습으로 지금까지와는 다른 지나의 무대를 보여드리고 싶었는데 순간 감정이 북받쳐 올랐었다”며 “짧은 무대로 많은 것을 배우게 된 것 같다. 앞으로 계속 지켜봐주셨으면 좋겠다”라고 소감을 전하기도 했다.



복면가왕 지나 소식을 접한 네티즌들은 “복면가왕 지나, 노래 정말 잘하던데” “복면가왕 지나, 울 때 먹먹하더라” “복면가왕 지나, 앞으로의 활동도 화이팅!” “복면가왕 지나, 응원합니다” 등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한편 현재 지나는 새 음반 준비를 병행하며 MBC 에브리원 ‘로맨스의 일주일2’에 출연하고 있다.





온라인 중앙일보

‘복면가왕 지나’ [사진 MBC ‘복면가왕’ 캡처]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