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아베의 미국 의회 연설은 돈 때문에 허용"

존 베이너 미국 하원의장이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의 미국 상ㆍ하원 합동 연설을 허용한 배경은 돈이라는 주장이 제기됐다. 미국의 동아시아 전문가인 에이먼 핑글턴은 19일(현지시간) 포브스에 올린 글에서 “베이너의 결심을 설명해주는 것은 돈”이라고 비판했다. 그는 ‘일본군 위안부를 경멸하며 베이너 의장이 일본의 가장 해악한 총리에 아부하다’는 제목의 글에서 “지금 미국 의회는 어느 때보다도 돈에 의해 운영되고 있고 일본만큼 워싱턴에 돈다발을 뿌릴 수 있는 나라는 없다”며 이같이 비난했다.



그는 “외국인이 미국 정치를 후원하는 것은 불법이지만 미국 회사들은 자회사를 통해 합법적으로 미국 정치권에 돈을 전할 수 있다”며 “‘주식회사 일본’은 자동차ㆍ전자 산업에 대규모로 투자해 미국 의회에 영향력을 끼칠 수 있다”고 설명했다.



그는 아베 총리에 대해 “일본 총리로서는 처음으로 상ㆍ하원 합동 연설을 하는 특혜를 받게 됐지만 단언컨대 1945년 이후 이런 특혜를 받을 자격이 가장 없는 총리”라며 “악명이 높기로는 그의 외조부이자 A급 전범이었던 기시 노부스케(岸信介) 전 총리가 유일한 라이벌”이라고 비난했다.



핑글톤은 “아베 총리의 가장 중요한 어젠다는 ‘사과 안 하기’”로 “아베 총리는 일제의 악행으로 고통을 겪은 아시아ㆍ미국ㆍ서유럽ㆍ러시아의 수백만 명을 모욕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그는 특히 “아베 총리는 위안부로 불리는 일본군 성노예를 통상적인 매춘부로 묘사했다”며 “그러나 1940년대초 네덜란드 여성들이 일본군에게 성노예를 강요당했다고 증언한 것을 포함해 산더미와 같은 증거가 쌓여 있다”고 지적했다. 핑글턴은 파이낸셜타임스와 포브스의 편집장을 지냈으며 뉴욕타임스, 워싱턴포스트 등에 동아시아 현안에 대한 칼럼을 실어왔다.



워싱턴=채병건 특파원 mfemc@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