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리비아 해안서 난민선 전복, 약 500명 사망… 매번 반복되는 이유는?



난민 700여 명을 태우고 리비아를 떠난 난민선이 지중해에서 전복돼 600~700명가량 숨진 것으로 보인다고 미국 CNN 방송 등이 19일 보도했다. 유엔난민기구(UNHCR)는 “이번 인명 피해가 사실로 확인될 경우 지중해 최악의 참사로 기록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번 사고는 이탈리아령 섬인 람페두사에서 남쪽으로 약 193㎞ 떨어진 해역에서 18일 밤 일어났다. 국제이주기구(IOM) 대변인은 지금까지 배에 탄 난민 가운데 49명만이 구조됐다고 밝혔다. 이탈리아 해상구조대는 구조를 하러 오던 포르투갈 상선을 보고 난민들이 한쪽 몰리며 배가 뒤집힌 것으로 추정했다.



아프리카와 유럽 대륙을 연결하는 지중해가 ‘난민의 무덤’이 돼 버렸다. 앞서 지난 12일에도 리비아를 떠나 이탈리아로 향하던 난민선이 전복돼 550명 중 400명이 숨지는 사고가 있었다. 이틀 뒤에는 100여 명이 탄 난민 선박에서 종교 갈등으로 싸움을 벌이다 소수인 기독교 난민 12명을 바다에 던져 숨지게 한 사건이 일어났다. 작년 10월에는 이탈리아 근해에서 난민을 실은 배가 뒤집혀 360여 명이 몰살당했다. 그해 9월에도 리비아에서 출발해 유럽으로 향하던 난민선 3척이 잇따라 지중해에서 침몰해 500명 가까이 사망했다.



난민선의 출발지는 주로 리비아다. 리비아는 이탈리아나 지중해 섬나라 몰타에서 가장 가까운 아프리카 국가다. 특히 이탈리아 남부 ‘난민의 허브’라 불리는 람페두사 섬은 리비아 해안 도시에서 120~150km 밖에 떨어져 있지 않다. 리비아에서 출발하면 바닷길로 18시간이면 이탈리아 영토에 상륙할 수 있다. 유럽연합(EU) 국경수비대는 현재 리비아에서 지중해를 건너려고 대기하는 난민 수가 50만 명에 이를 것으로 추산한다.



이 같은 난민 행렬은 2011년 이후 급증했다. 그해 민중 봉기로 무아마르 카다피 정권이 붕괴한 후 리비아는 각 지역 민병대 간 충돌로 혼란이 이어지고 있다. 치안은 악화됐고 국경 통제와 해안 경비는 허술해 졌다. 그 틈을 타 중동과 아프리카 난민들이 리비아를 통한 유럽행을 시도하고 있다. 특히 4년 넘게 이어진 내전에 이슬람국가(IS)의 침공까지 받은 시리아의 난민들은 유럽으로의 망명을 꿈꾸며 리비아로 몰려들고 있다. 19일에도 IS는 리비아 동부해안과 남부지역에서 30여명의 에티오피아 기독교인들을 참수하는 동영상을 공개했다.



난민들이 대부분 안전장치가 없는 개조어선에 정원을 초과해 승선하다 보니 사고 위험이 크다. IOM 에 따르면 지난해 지중해를 건너다 목숨을 잃은 난민은 3072명으로, 2013년의 700명보다 크게 늘었다. 2000년부터 계산하면 약 2만2000명의 난민이 지중해에서 사망했다.



지중해서 사망하는 난민이 급증하면서 리비아 정부와 비정부기구(NGO)들은 근본적인 보트 난민 대책을 요구하고 나섰다. 난민들의 행선지인 이탈리아도 국제 사회의 공조를 호소했다. 마테오 렌치 이탈리아 총리는 18일 “지중해는 무덤이 아니라 바다”라면서 “불법 난민 문제를 해결하려면 난민의 첫 출발지인 리비아의 안정을 위한 국제 사회의 공조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EU 측은 그동안 자금과 정치적 지원이 부족하다며 소극적인 태도를 보여 왔다. 최근 유럽에서 반이민적 시각이 강한 우파가 득세하면서 난민 대책에 대해서 부정적인 국가가 늘어났기 때문이다. 일부 국가는 “이탈리아 해군의 난민 구조작전이 밀입국을 부추긴다”고 비난할 정도다. EU는 지난해 이탈리아의 해상 난민 구조 작전에 대한 자금 지원을 중단했다.



사고 소식이 알려진 후 프란치스코 교황은 바티칸 성 베드로 광장 미사에서 “국제사회가 신속하고 단호한 대책을 마련해 다시는 이런 비극적인 일이 반복되지 않아야 한다”고 말했다. 프랑수아 올랑드 프랑스 대통령은 EU의 외무·내무 장관에게 긴급 회의를 제안했고, 유럽연합위원회는 “이번 위기는 EU 28개국 공동의 책임으로 유럽 전체의 대응이 필요하다”며 긴급회의를 수락했다. 렌치 이탈리아 총리는 EU 지도자를 향해 긴급정상회의를 이번주 내로 열자고 제안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리비아 해안서 난민선 전복' [사진 중앙포토]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