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가출청소년들에게 휴대전화 절도 부탁한 장물업자 등 무더기 적발

가출 청소년들에게 "휴대전화를 훔쳐오라"고 사주한 장물업자가 경찰에 붙잡혔다.



인천 부평경찰서는 20일 가출 청소년들에게 휴대전화를 훔쳐오도록 요구한 혐의(절도 교사 등)로 서모(20)씨를 구속했다고 밝혔다. 또 서씨의 사주를 받아 휴대전화를 훔친 혐의(절도)로 김모(15)군을 구속하고 최모(15)군 등 15명을 불구속 입건했다.



서씨는 지난해 말부터 최근까지 25차례에 걸쳐 가출 청소년들에게 휴대전화 69개를 가져오도록 했다. 중고 휴대전화를 판매하는 서씨는 훔친 휴대전화를 팔러온 청소년들과 친분이 생기자 "휴대전화를 훔쳐오면 내가 사겠다"며 범행을 종용한 것으로 조사됐다. 실제로 그는 이들이 훔쳐온 휴대전화를 1개당 10만원에 샀다.



김군 등은 서씨의 사주를 받고 지난해 12월부터 최근까지 서울과 인천·경기·대전 등의 목욕탕과 PC방에서 72차례에 걸쳐 휴대전화를 포함해 5900만원 상당의 금품을 훔친 것으로 확인됐다.



인천=최모란 기자 mora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