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여경이라 기분 나빠" 술 취해 경찰관 폭행

광주 광산경찰서는 20일 술에 취한 자신을 도우려던 여성 경찰관을 폭행한 혐의(공무집행방해 등)로 문모(51)씨를 붙잡아 조사 중이다.

문씨는 지난 19일 오후 8시45분쯤 광주광역시 광산구의 한 마트에서 술에 취해 수박을 깨트리는 등 소란을 피운 뒤 파출소에 도착해 여경 A(27)씨의 뺨을 때린 혐의다.

문씨는 파출소 계단을 오르던 중 몸을 가누지 못하고 휘청거리는 자신을 부축한 여경에게 "여자가 내 몸을 만진다"며 이 같은 행동을 한 것으로 드러났다.

경찰은 "세상이 싫고 기분이 나빠서 경찰을 때렸다"는 문씨의 진술에 따라 구속영장을 신청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



광주광역시=김호 기자 kimh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