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복면가왕' 이홍기, 탈락의 고배 "창법 바꿀걸…다 나인줄 알더라"



‘복면가왕’에 ‘이랬다가 저랬다가 박쥐인간’으로 출연한 FT아일랜드의 이홍기가 탈락의 고배를 마셨다.



지난 19일 오후 방송한 MBC 예능 프로그램 ‘일밤-미스터리 음악쇼 복면가왕’(이하 ‘복면가왕’)에서는 ‘남산 위에 저 소나무’와 ‘이랬다가 저랬다가 박쥐인간’의 1라운드 세 번째 대결이 진행됐다.



이날 ‘복면가왕’에서 이랬다가 저랬다가 박쥐인간은 조장혁의 ‘중독된 사랑’을 열창했다. 이에 판정단은 “‘나가수’를 보는 것 같다”며 그의 노래실력을 극찬했다.



그러나 3표 차이로 남산위에 저 소나무가 승리했다. 이에 탈락자 이랬다가 저랬다가 박쥐인간은 복면을 벗어 누구인지를 공개했다. 박쥐인간은 FT아일랜드 이홍기인 것으로 밝혀졌다.





복면을 벗은 이홍기는 “오디션 프로그램에 나가면 어디까지 올라갈 수 있을까 생각했다”라며 소감을 밝혔다.



이홍기는 또 “창법을 바꿔 불러볼걸 그랬다. 이럴 줄 알았다. 다 나인 줄 알더라”며 아쉬워했다.



복면가왕 이홍기 소식을 접한 네티즌들은 “복면가왕 이홍기, 노래 잘하더라” “복면가왕 이홍기, 오 이홍기였어?” “복면가왕 이홍기, 그동안 수고했어요~” “복면가왕 이홍기, 아이돌답지 않은 가창력” 등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한편 ‘복면가왕’은 나이, 신분, 직종을 숨긴 스타들이 목소리만으로 실력을 뽐내는 음악 버라이어티 프로그램이다. 지난 1차 경연에서는 ‘황금락카 두 통 썼네’가 우승을 차지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복면가왕 이홍기’ [사진 MBC 일밤-미스터리 음악쇼 복면가왕 캡처]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