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반려동물이 건강에 도움이 되는 6가지 이유



 

고된 일을 마치고 집에 돌아 왔을 때 강아지가 꼬리를 흔들며 반기는 모습을 상상해 본 적이 있는가. 반려동물을 키우는 것이 신체적·정신적 건강에 도움이 된다는 많은 연구결과가 있다. “반려 동물은 댓가를 바라지 않는 무조건적인 사랑을 제공해준다는 점에서 마음의 안정에 도움이 된다” 미네소타 대학의 의료학 박사 게리 크리스텐슨(Gary A. Christenson)의 말이다. 건강 정보 사이트 헬스닷컴(www.health.com)에서 반려동물이 몸을 건강하게 해주는 6가지 영향을 알려줬다.



1. 콜레스테롤을 낮춰준다

오스트레일리아 국립 심장 연구소에 따르면 애완동물을 가진 사람, 특히 남자의 경우 그렇지 않은 사람보다 콜레스테롤과 중성 지방 수치가 낮은 경향을 보였다. 특히 강아지와 함께하는 산책은 체내 콜레스테롤 수치를 안정하게 유지시켜준다.



2. 스트레스를 풀어준다

반려 동물은 즐거움을 느끼게 하는 옥시토신 호르몬을 분비하는데 도움을 준다. 또한 스트레스를 느끼게 하는 코티솔이라는 호르몬은 줄여준다.



3. 혈압을 낮춰준다

뉴욕 대학의 연구원들은 강아지 또는 고양이를 키우는 사람이 고혈압 치료에 2배 이상의 효과가 있다는 사실을 발견했다.



4. 체력 향상에 도움이 된다

산책 파트너로 강아지보다 좋은 것은 없다.『하운드와 걸으면 파운드를 줄인다』의 저자인 존슨 박사는 강아지가 산책에 미치는 영향에 대한 조사를 실시했다. 조사결과 강아지 없이 산책하는 사람은 일주일에 168분을 걷는 반면, 강아지와 함께 산책을 하면 일주일에 300분이나 걷는다는 사실이 밝혀졌다.



5. 아이의 알레르기를 예방한다

미국 알레르기 임상 실험 연구소는 6개월 이하의 아기가 있는 집에서 반려동물을 키운다면 각종 알레르기·건초열·습진을 예방하는 데 도움이 된다고 발표했다. 동물 농장 가까이서 자란 아이나 어릴 때부터 반려동물과 함께 자란 아이는 면역력이 좋아 상대적으로 병에 잘 걸리지 않는다는 연구결과도 있다.



6. 만성통증을 완화한다

존슨 박사는 "동물과 함께 살면 엔돌핀이 증가하고 이 엔돌핀은 고통을 완화하는 효과가 있다"고 말했다. 실제로 수술을 받은 사람들을 위해 몇몇의 병원에서는 애완동물 치료를 실시하고 있다. 이 치료를 받은 환자들은 그렇지 않은 환자에 비해 더 적은 진통제를 사용했다.



박양원 인턴기자 park.yangwon@joongang.co.kr

[사진 pixabay]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